겨울이 되면 소변이 자주 마렵다. 겨울에 소변이 자주 마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신장과 방광의 반응이 달라지기 때문으로 설명할 수 있다.

신장은 혈액을 여과하면서 필요한 영양소는 흡수하고 노폐물은 수분과 함께 내보내는 역할을 한다. 이때 나오는 것이 바로 소변인 것이다. 사람의 체중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하루 우리 몸에서 배출되고 유입되는 수분의 양은 일정하다.

하루에 배출되는 수분은 약 2~2.5리터인데, 소변, 대변, 땀 등으로 나간다. 하지만 겨울이 되면 땀으로 나가는 수분의 양이 적어진다. 그만큼 신장이 수분을 재흡수 하면서 소변으로 나가는 양이 많아지는 것이다.

방광은 추운 겨울에 더 민감하다. 방광을 수축시키는 호르몬, 즉 노르에피네프린이나 에피네프린이라는 호르몬 양이 증가한다. 이들 호르몬 양이 증가하면서 방광을 수축시켜 소변을 자주 보게 되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