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모임이 많은 연말이 다가온다. 연말 모임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술. 건강을 위해서는 술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애주가들에게 절주(節酒)는 쉬운 것이 아니다.

 

특히 사회생활을 하면서 받은 스트레스를 술로 풀고자 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술은 스트레스를 풀지 못할 뿐만 아니라,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미국 시카고 대학교 엠마 차일즈 교수 연구팀이 술과 스트레스의 관계에 대한 연구를 했다. 연구팀은 성인 남자 25명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실험을 진행했다. 스트레스를 주고 난 후, 참가자에게 알코올이 포함된 주사를 맞게 했다.

 

주사를 맞은 후, 참가자들의 코르티솔 분비량을 확인했다. 코르티솔이란 급성 스트레스에 반응해 분비되는 물질로, 스트레스에 대항하는 신체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해 주는 역할을 한다. 참가자들의 코르티솔 분비량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르티솔 분비량이 줄어들면서 심장 박동수나 혈압 수치가 상승했고, 그 시간도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를 더 길게 받고 있다는 뜻이다. 또한 참가자들은 이 스트레스 때문에 술을 더 마시고 싶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를 이끈 엠마 차일즈 교수는 술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더 스트레스가 쌓이고 이것이 다시 음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 학술지 알코올 중독: 임상과 실험연구에 실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