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에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문제가 생기지만,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속에 꼭 필요한 물질이다. 콜레스테롤은 호르몬이나 소화액의 재료가 되기도 하지만, 최근 태아의 기형이나 암 발병과 같은 신호를 조절하는 ‘신호등’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국내외 공동 연구팀을 통해 밝혀졌다.

포스텍 한진관 교수와 미국 일리노이대 조원화 교수 연구팀은 세포막에 있는 콜레스테롤이 몸속 생물학적 현상을 조절하는 윈트(Wnt) 신호에 필수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발견,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를 통해 발표했다.

윈트라는 단백질의 신호전달은 척추동물의 발생이나 세포분열, 분화, 줄기세포 유지와 같은 생물학적 현상들을 조절한다. 윈트의 신호 전달이 비정상적이면 태아의 기형이나 암 발병이 생길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윈트의 신호 전달은 암 발병을 알리는 ‘발암신호’로도 알려져 있다.

공동 연구팀은 콜레스테롤이 기존에 알려져 있던 것처럼 세포막을 구성하는 것뿐만 아니라, ‘신호등’처럼 세포 속에서 일어나는 신호를 조절하는데 관여한다는 사실을 새롭게 밝힌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발암 신호’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신약 개발에도 응용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