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꺄아악!! 너무 귀여워!!”

몽실몽실한 엉덩이를 흔들며 귀엽게 뛰어다니는 하얀 말티즈 강아지를 본 태연은 경악에 가까운 환호성을 질러댄다. 몇 년을 조르고 졸라 드디어 집에서 강아지를 키울 수 있게 된 것이다.

몽실몽실한 엉덩이 때문에 몽몽이란 이름이 붙은 강아지는 아직 어려 대소변을 못 가리기 때문에 태연이 직접 걸레를 들고 뒤를 쫓아다니며 집안을 청소하기 바빴다. 강아지가 할짝할짝 우유를 먹고 있으면 자신도 옆에서 우유를 마시고 강아지가 트림해야 된다며 어르고 달래는 모습은 영락없는 몽몽이 누나였다. 불과 3일 전에는 말이다.

태연의 환호성은 3일 만에 투정으로 바뀌었다.

“아빠, 얘 바보에요. TV에서 보면 앉아, 일어나 같은 명령은 기본이고 주인 심부름까지 하는 개들이 수두룩한데 몽몽이는 제가 이름을 불러도 모른다니까요. 이것 보세요. 몽몽아!”

태연이가 부르자 강아지는 고개를 갸우뚱하더니 다른 곳으로 휙 가버린다.

“하하~ 우리 태연이가 몽몽이랑 얘기를 하고 싶은 거로구나. 조금만 기다리렴. BMI 기술 덕분에 이제 머지않아 애완견과 대화를 나누는 시대가 시작될 테니까 말야.”

“어머, 그게 무슨 기술인데요?”

“브레인 머신 인터페이스(Brain Machine Interface, BMI)라고 불리는 기술인데 쉽게 말하자면 뇌에서 발생하는 전기신호로 컴퓨터나 기계를 작동시키는 기술이란다. 예를 들어 뇌가 팔 다리에 지시를 해서 TV를 켜도록 하는 게 아니라 TV가 켜지도록 직접 명령을 내려서 켜는 거지.”

“와, 몸을 안 움직여도 생각만 하면 기계를 움직일 수 있는 거에요?”

“그렇지. BMI 기술이 가장 먼저 도입되고 있는 분야는 의학이란다.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장애인들이 생각만으로 기계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해주는 거지. 생각으로 컴퓨터 키보드를 조작하는 뇌파타자기는 벌써 시제품이 출시돼 있는 상태야.”

“키보드가 필요 없어지겠네요.”

“또 얼마 전 일본에서는 뇌파를 감지할 수 있는 특수 헬멧을 쓰고 로봇을 직접 조종하는 기술도 개발됐단다. 장애인들이 생각만으로 로봇도우미를 활용할 수 있게 된 거지.”

“정말요? 그럼 전신마비 환자의 팔이나 다리에 기계를 붙여놓고 그걸 뇌파로 조종하면 환자가 기계에 의지해서 자유롭게 걷거나 팔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해 지는 거에요?”

“우리 태연이가 정말 응용력과 상상력이 좋구나. 물론 언젠가는 가능해질 거야.”

이때 통통거리며 뛰어와 태연에게 안기는 몽몽이.

“아참, 깜빡했다. 그럼 BMI 기술로 몽몽이랑 어떻게 대화할 수 있는 건데요?”

<말하는 강아지 맥스. 요크셔테리어 종 수컷 강아지로 ‘뇌-기계 인터페이스(BMI)’장치를 통해
사람과 대화할 수 있다. 동아사이언스 자료사진>

“참, 몽몽이 얘기를 하고 있었지. 말은 못하지만 강아지도 주인이 어떤 질문을 하면 특정한 뇌파를 내보낸단다. 강아지 뇌에 BMI 장치를 이식하면 그 뇌파를 컴퓨터가 분석해 음성으로 만들 수 있지.”

“에이. 거짓말. 그건 응용력과 상상력을 너무 발휘하신 것 같은데요.”

“아냐. 실제로 작년 말 한림대 의대 신형철 교수 연구팀은 닥스훈트종 강아지 ‘아라’와 대화를 나누는데 이미 성공을 했단다. ‘이름이 뭐니?’ 하고 물으면 ‘아라입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은 물론 좋고 싫은 기분도 다 표현하고 심지어 뇌파로 TV를 켜는 것까지 성공했지. 아라에 이어 ‘맥스’라는 강아지도 BMI장치를 이식해 사람과 대화가 가능해 졌어. 언젠가는 애완동물과 사람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진짜 친구가 되는 날도 오지 않을까 싶단다.”

몽몽이를 쳐다보는 태연. 몽몽이의 까만 눈망울이 초롱초롱하다.

“몽몽이랑 대화를 하고 싶다면 지금 당장 몽몽이를 데리고 신 교수님을 찾아가자. 몽몽이를 수술대에 꽉꽉 묶어두고, 마취주사를 놓고, 수술해서 뇌에다가 컴퓨터칩을 심으면, 몽몽이랑 대화를….”

“씨잉~. 아빠 미워! 몽몽이는 수술 안 해! 아직 어려서 말을 모르는 거야. 그렇지 몽몽아? 도망가!”

태연이는 몽몽이와 함께 방으로 도망간 뒤 방문을 닫아버렸다.

글 : 심우 과학칼럼니스트



<지난 3월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 의대에서 열린 교수세미나에서 공개된,
말하는 강아지 맥스의 모습. 동아사이언스 자료영상>


ndsl링크 <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

글이 유익하셨다면 KISTI의 과학향기를 구독해 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크릿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놔 ~ 주인은 영어로 물어보고 개는 한국말로 대답하네 울집개는 한국말로 아무리 뭐라해도 말 엄청 안듣는데 영어로해야 알아들으려나 ;;;;;

    2009.06.26 14:57
  2. ㅡ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답하는거 같지는 않은데~ ㅡㅡ;; 그냥~ 말하면 스피커에서 소리 나오는거 같은데~

    2009.06.26 15:30
  3. 누구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기구먼....강아지가 학습한 적도 없는데 어떻게 이름이 뭔지? 음악이 뭔지? 이런걸 이해하죠?
    바꿔 말하면 애기들한테 음악 좋아하냐고 물으면...음악이 뭔데? 하는 답변이 오지요...

    2009.06.26 16:02
  4. 이건 좀 아니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아지가 클래식이 뭔지 어떤 종류의 음악이 있는지 어떻게아나요?
    그냥 컴퓨터가 알아서 인식하는 듯 뇌파는 개뿔

    2009.06.26 17:34
  5. 개 잃어버렸을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할듯..너네 집이 어딘지 왜 집나왔는지 알아봐야 되니까요....
    .하긴 지금 마이크로칩 이식해도
    동구협에 들어와 주인못찾고 죽을날 기다리는 녀석들도 있지만.....

    그리고 담엔 좀 중요한걸로 맥스한테 물어보는게 좋을듯...
    나도 개 두마리나 키우지만 개한테 자기이름이나 선호음악은 그다지
    중요한 질문은 아닌듯...차라리 지금먹는 간식이 어떠냐
    컨디션이 어떠냐 ? 이런질문이 더 와닿았을거 같아요...

    2009.06.26 17:45
  6. 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전지를 강아지몸에다가 이식해서 외부에서 충전하다니... 인간이 동물한테 하는 또하나의 몹쓸짓..ㅋ...
    윤리적인 충돌도 불가피할것같은데요.

    2009.06.26 18:15
    • asd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프랑켄슈타인개네..
      솔직히 개 안키우는 사람들이나 저런생각하지
      개키우는 사람들은 다 소통됨..

      2009.06.26 23:48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야 말로 동물학대다
    뭐 대단히 기발하거나 쓸모있는 기술도 아니고
    저게 대화냐 ㅡㅡ;

    2009.06.26 20:38
  8. 이게모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완전 코미디인데요.. 것도 블랙 코미디~
    대화가 아니라 컴퓨터칩에서 걍 사람이 말한 문장을 인식해서 프로그래밍된 형식적인 대답이 나오는 것 같은데요.
    게다가 영어로 묻고 한국어로 답변하고 참, 코미디가 될 수 밖에 없도록 만들어 놨네요. 헐

    2009.06.26 23:37
  9. as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 딱보기에도 완전 집중 못하는구만 사기 치기도 참 쉽네;

    2009.06.26 23:46
  10. Favicon of http://koreastar49.co.cc BlogIcon 연예인노출,방송사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쥐는 치와와가 짱입니다 ^-^b

    2009.06.27 00:36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