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우면 즐거워서 술을 찾고, 슬프면 슬픈 대로 술을 찾는다. 적당한 음주는 정신건강에 좋지만, 과한 음주는 건강을 해치고 범죄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독일의 하이델베르크 대학병원의 아민 빌러 교수팀은 술을 마시면 6분 만에 알코올이 뇌에 도착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남자 8명과 여자 7명에게 맥주와 와인을 마시게 하고,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뇌의 변화를 관찰했다.

MRI 관찰 결과, 술을 마시고 6분이 지나면 뇌 세포를 보호하는 크레아틴과 세포막을 형성하는 콜린이 감소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와 함께 알코올 농도가 증가했다. 남녀 차이는 크게 없었다.

아민 빌러 교수는 알코올이 뇌 세포막의 변화를 일으킨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런 현상은 술을 먹지 않으면 사라지지만, 자주 술을 먹으면 이런 현상이 계속 반복되면서 실제 뇌 손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 1178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