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종일 말을 많이 한 날은 어쩐지 피곤한 느낌이 든다. 이것은 단순한 느낌이 아니라 실험으로 증명된 사실이다. 1998년 미국의 뉴욕 주립대 프레도니아 캠퍼스의 언어 병리학자인 브리짓 레셀 박사는 말을 할 때, 호흡수나 산소 소비량, 에너지 소모량 등을 측정하는 실험을 했다.

실험 결과, 큰 목소리로 말을 할 때는 산소 소비량이 최대 20%나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레셀 박사는, 말을 많이 하면 피곤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실험으로 증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3년 미국 유타대학의 생리학자 프란츠 골러 박사는 같은 현상이 새에게도 나타난다고 말했다. 울음소리가 아름다운 카나리아의 경우 약 30초간의 지저귐 후에는 짧은 숨을 몰아쉬는 것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카나리아와 지저귐이나 숨의 패턴이 비슷한 금화조는 조금 달랐다. 금화조가 노래를 부를 때의 에너지 대사율이 증가한 추이가 깃털을 청소할 때의 것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1178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