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or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9.21 코골이가 돌연사의 주범이라고?
코골이가 돌연사의 주범이라고?

코골이를 병이라 생각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얼마 전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방송인 전현무씨가 코골이로 병원을 찾는 장면이 방송되면서 질환으로서의 코골이가 주목을 받았다. 코골이는 성인 10명 중 3~4명이 겪을 만큼 흔한 증상이다. 코고는 소리의 원리는 풀피리와 비슷하다. 피리 속으로 공기를 불어넣으면 풀이 떨리면서 소리가 나는데 코골이도 수면 중 들이마신 공기가 좁아진 기도를 지나면서 주변 구조물인 입천장과 목젖부위, 후두와 같은 상기도 부위에 진동을 일으키면서 잡음을 내는 것이다. 코골이의 소리는 약 500Hz 주파수의 잡음으로 심한 경우 그 강도가 지하철이나 작업장의 소음 정도로 심각하다. 

■ 코골이, 수면무호흡으로 이어진다 

사실 코골이 자체는 주변사람을 괴롭게 하지만 건강에 큰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문제는 수면무호흡이다. 코를 고는 사람 중 다수가 수면무호흡 증상을 보인다. 원인이 코골이와 비슷하기 때문인데, 코골이가 기도가 좁아져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면 수면무호흡은 좁은 기도가 더 좁아지면서 숨길이 막혀 호흡이 일시적으로 멈추는 증상이다. 평균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무호흡이 시간당 5회 이상 또는 7시간 동안 30회 이상이면 수면무호흡증이라 진단할 수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환자 수는 2010년 19,780명에서 2014년 27,061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수면무호흡 환자를 살펴보면 보통 수면 중 숨이 멈췄다가 갑자기 푸~하며 숨을 내쉬는 증상이 관찰된다. 이렇게 순간순간 호흡이 멈추게 되면 잠에서 자주 깨거나 숙면을 취하기 어려워 수면의 질이 떨어지게 된다. 자연히 낮 시간에 영향을 미쳐 주간 졸림증과 피로감, 불면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증상이 장기화 될 경우, 수면부족으로 우울증이나 두통, 기억력 저하가 발생할 수 있고 발기부전이나 성욕 감퇴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 수면무호흡, 돌연사의 주범인 부정맥과 뇌졸중 일으키기도 

심각하게는 심뇌혈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수면 중 호흡이 멈추면 공기가 폐로 제대로 가지 못해 체내 산소가 부족해지고 이 때 막힌 숨을 억지로 내쉬려 몸이 안간힘을 쓰면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가 증가한다. 이는 혈압과 심박동을 증가시켜 고혈압과 뇌졸중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 또 무호흡 상태에서 다시 호흡할 때는 심장이 부족한 산소를 채우기 위해 평소보다 3~4배 빨리 뛴다. 무리한 심장운동은 심장에 부담을 줘 반복될 경우 부정맥이나 협십증, 심근경색, 심장 비대 등의 위험을 높이기도 한다. 

코골이의 원인은 다양하다. 비염이나 비중격만곡증(콧구멍을 나누는 벽이 휘어진 증상)이 있으면 코가 막히면서 숨쉬기 힘들어져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이 나타날 수 있다. 비만도 이유가 된다. 살이 찌면 목 부위에 지방이 축척되면서 기도가 좁아진다. 실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 환자의 80%가 목이 짧고 굵으며 과체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의 경우, 폐경기 이후 여성호르몬이 줄어들면서 근육이 늘어나 기도가 좁아지면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 갑상선 기능저하증이나 혀와 목 근육이 늘어진 경우, 유아는 편도나 아데노이드가 큰 경우, 흡연이나 음주, 항히스타민제나 진정제와 같은 약을 먹는 경우에도 코골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내시경을 통해 목과 코의 구조를 살펴보는 검사와 수면다원검사 등이 필요하다. 수면다원검사는 검사실에서 자면서 수면 중 일어나는 신체 변화를 측정한다. 수면 상태에서의 뇌파, 근전도, 심전도, 혈중산소포화도, 호흡기류, 흉부 및 복부 움직임, 수면 자세 등을 확인해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의 원인과 상태를 분석한다. 

치료도 가능하다. 코와 목의 구조적 문제라면 상기도를 넓히는 수술을 포함해 기도의 모양이나 넓이, 골격 구조에 따라 구조를 개선시키는 수술도 있다. 비수술적 방법으로는 양압호흡기가 대표적이다. 양압호흡기로 기도에 압력을 가해 좁아지거나 닫힌 기도를 열고 확장하는데 중증 이상의 수면무호흡 환자가 주로 사용한다. 턱이나 혀가 뒤로 밀려 기도가 좁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구조물을 앞으로 당겨주는 마우스피스 형태의 장치도 있다. 

■ 옆으로 누워 자고 체중 관리해야 증상 호전 

무엇보다 생활습관의 개선이 중요하다. 술이나 수면제, 진정제 등의 약은 호흡을 느리게 해 목 주변의 근육을 이완시켜 공기통로를 막는 만큼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 똑바로 누워서 자기보다 옆으로 몸을 돌려 자는 것이 좋다. 똑바로 누우면 목젖을 포함한 입천장의 조직이 목 뒤로 처지고 혀가 밀려 기도를 막히게 할 수 있다. 반면, 옆으로 누우면 목젖이 옆으로 가 그만큼 기도가 넓어져 코골이 예방에 효과적이다. 베개 역시 살짝 높은 것을 사용하면 턱이 앞으로 나오고 목 안이 넓어져 기도도 확장된다. 

체중관리도 중요하다. 살이 찌면 목에 지방이 축적되고 기도는 좁아져 코골이가 악화된다. 체중만 줄여도 증상은 완화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금연과 금주도 도움이 된다. 술을 마시면 코골이가 심해지는데 술이 인두(입 안과 식도 사이의 소화기관)의 근육을 이완시켜 기도를 좁게 하기 때문이다. 흡연 역시 상기도 근육 점막을 붓게 해 기도를 좁히기 때문에 증상을 악화시킨다. 

사실 코골이는 얄미운 구석이 있다. 소리로 주변 사람의 밤잠을 설치게 하면서도 정작 코를 고는 사람은 자신의 소리를 듣지 못한다. 하지만 알고 보면 코고는 사람이 가장 피해자다. 코골이에서 수면무호흡으로 이어지는 질환이 심뇌혈관 질병은 물론 돌연사의 주범인 부정맥의 원인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코고는 사람이 가족이나 가까운 사람이어서 민망할까봐 시끄러워도 참고 말하지 못했다면 이번 기회를 노려보자. 상대에게 코고는 소리가 얼마나 큰지 알려주면서 그동안 쌓아왔던 앙금도 풀고 가족의 건강도 챙기면 어떨까. 

글 : 이화영 과학칼럼니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