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D 영화, 오감으로 즐길 수 있는 비결!

여름은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대거 개봉하는 시기다. 쾌적한 영화관 안에서 거대한 화면에 펼쳐지는 블록버스터 영화를 보는 쾌감은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 보낸다. 게다가 이젠 시각, 청각을 넘어 후각, 촉각 등 실시간으로 영화를 체험하는 4D 시대가 열렸다.

보통 ‘영화를 본다’고 할 때의 영화는 2D(2차원, Two Dimension) 영화를 가리킨다. 그런데 입체 안경을 사용해 영화를 즐기는 3D(3차원, Three Dimension) 영화가 개발되면서 영화를 훨씬 실감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이젠 4D라 불리는 체험형 실감 영화가 개발돼 우리 곁에서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영화를 체험하는 것이 어떻게 가능해진 걸까?

전시관이나 놀이공원, 체험관 등에서 움직이는 의자를 타고 물과 바람을 맞으며 놀라움과 즐거움을 동시에 누렸던 기억이 있는가. 이런 곳을 통틀어 체험형 실감 영화관이라 하는데, 크게 라이더(Rider)와 극장용 4D로 나뉜다.

라이더는 항공기나 탱크, 자동차 등 가상공간에서 교육용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는 가상 시뮬레이터로, 예전부터 많이 사용하던 방식이다. 주로 유압(Oil Pressure)을 사용하고 6축의 구조를 가지며 상․하․전․후․좌․우 평형이동 등 많은 움직임을 만들어 낼 수 있다. 약간 딱딱한 의자를 사용해서 관객들이 최대한 많은 느낌을 받도록 설계되며 안전벨트를 사용할 정도로 움직임이 매우 강하다. 대부분 10분 이내의 라이더 전용 3D 입체 영상으로 체험하며, 주로 놀이동산의 롤러코스터가 연상되는 장면이 사용된다. 하나의 세트가 6석 이상의 좌석을 가지며, 의자만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의자를 지지하는 바닥 전체를 움직인다.

극장용 4D는 보통 공압(Air Pressure)식과 전동식으로 설계되며 협소한 공간에서 효과적인 움직임을 만들어 내기 위해 3축을 사용한다. 3축은 6축과 움직임은 동일하지만 평형이동이 안 된다. 보통 1시간 30분 이상을 앉아있어야 하기 때문에 편안한 구조의 의자로 설계되며, 대체로 안전벨트는 사용하지 않는다. 또한 의자 아래 공간에 많은 장치를 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작고 가볍게 만들어진다.


[그림] 전동식 3축(좌)과 체험장치(우) 모형도

그렇다면 우리의 감각을 자극하기 위한 장치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우선 가장 중요한 시각 장치가 있다. 2D와 3D로 구분되며 번개효과를 낼 수 있는 스트로브 라이트가 있다. 이는 고급 카메라의 플래시 같은 장비로 관객들의 시야에 직접적으로 보이지 않도록 설치하며, 번개 또는 충격적인 사고 장면 등에서 주로 사용한다.

관람실의 분위기는 LED 조명이 만들어 준다. 보통 1,600만 개의 색상을 만들어 내며 햇살의 눈부심이나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할 때 사용된다. 이 밖에도 비눗방울을 발생시키는 버블 장치, 안개를 만드는 포그 장치, 환상적인 모습의 레이저빔 장치, 온 세상을 하얗게 만드는 눈(Snow) 장치 등이 있다.

청각 장치로는 스피커가 있다. 가슴을 울리는 웅장한 소리야 말로 극장에 가서 영화를 보는 중요한 요소임에 틀림없다. 그런데 누군가 나에게만 속삭여주는 듯한 청각 장치가 있다면? 의자의 가장 위쪽에 작은 스피커를 설치해 내 귀에 속삭이듯 음성이 나오게 하면 무서운 장면에서 관객들은 소름이 끼칠 정도로 비명을 지르게 된다.

후각 장치로는 발향기가 있다. 전쟁터의 화약 냄새, 싱그러운 꽃향기, 스컹크의 고약한 방구냄새 등 미리 설정된 냄새로 관람객의 코를 자극한다.

4D를 말할 때 보통 촉각이 대표적인 느낌이라 할 정도로 촉각과 관련된 장치는 종류가 많다. 하늘을 날 때 바람을 내보내는 팬 장치, 폭탄이 터질 때 강한 바람을 일으키는 공기 발사기, 공룡이 기침할 때 콧물이 튀는 물 발사기, 들판에 쥐가 지날 때 나의 발목을 스치는 다리 간지럼 장치, 놀이동산의 롤러코스터를 타면서 아래로 떨어질 때 아찔한 모션 의자의 낙하 운동, 공포영화 관람 중 갑자기 옆구리를 찌르는 솔레노이드 장치, 고속으로 달리는 자동차처럼 몸을 떨어주는 진동 스피커, 소방관이 화재 현장에서 인명을 구조하는 장면에서 뜨거운 열기를 느끼게 해주는 히터 장치 등 촉각체험을 위한 장치들이 많이 개발돼 있다.

이 장치들은 어떤 방식으로 동작하고, 또 어떤 작업을 통해 이루어지는 걸까. 기준은 영상이 재생되는 시간이며, 영상을 재생하면 미디어서버라는 장치에서 외부 장치로 년도+월+일+시간+분+초+프레임의 데이터를 출력해준다. 이 시간정보를 기준으로 미리 프로그래밍된 시간에 대해 각각의 장치에 명령을 전송한다. 그 다음 미리 프로그래밍 하는 사람을 코딩하는 사람인 코더(Coder)는 조이스틱과 같은 모션 입력 장치를 이용해 의자의 움직임을 자유자재로 만들어 낸다. 이때 모션 입력장치의 데이터를 컴퓨터에서 시간대별로 저장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번개, 바람, 간지럼, 찌르기 등의 효과를 추가로 삽입해 완성된 코딩을 만든다. 이때 만들어진 데이터를 4D용 메타데이터라고 부른다.(여러 명이 동시에 작업해서 시간대 별로 정렬시켜 완성하기도 한다.) 이 모든 작업이 끝난 후 영화가 재생되면 미디어서버에서 시간에 따라 정해진 정보를 분석해 우리가 느낄 수 있는 체감 장치에 통신으로 명령을 내린다.

한 편의 체험형 영화가 완성되는 데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드는 시나리오 작가와 연출자, 영상을 제작하는 그래픽 기술자와 소리를 담당하는 오디오 기술자, 사람이 느낄 수 있는 실감형 장치를 만들어 내는 하드웨어 기술자, 영화에 맞게 실감형 장치의 효과를 만들어 내는 코더, 영화와 실감형 장치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기술자 등 다양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의 협업과 기술의 융합이 이루어진다. 이렇게 영화의 발전 뒤에는 과학기술의 발전이 필수적으로 뒤따른다.

글 : 서영동 (주)창진알앤디랩 대표이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오. 죽고자 하면 반드시 살 것이다(必生則死, 必死則生).”

서울시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지하 2층에서 이런 소리가 흘러나왔다. 어디서 많이 들어본 말인 것 같아 기억을 더듬어보니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명언 중 하나다. 그런데 세종문화회관에서 왜 이런 소리가 들리는 것일까? 이순신 장군에 관한 전시 공간, ‘충무공이야기’가 마련됐기 때문이다.

충무공이야기는 2010년 4월 28일 문을 열어 다녀간 사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하지만 광화문에 있는 이순신 동상은 알아도 근처에 이런 전시공간이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적다. 일반 전시관과 달리 최첨단 매체를 활용해 관람객들을 조선시대 임진왜란 시기로 초대하는 전시공간을 소개한다.

● “필생즉사, 필사즉생”… 4D 체험관에서 만나는 명량해전

이곳은 이순신 장군의 업적과 인간적 면모, 전쟁 이야기를 비롯한 7개의 체험 전시장으로 구성돼 있다. 여기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4D 체험관’. 영상을 보고 들을 뿐만 아니라 촉각과 후각까지 자극하는 장치를 마련해 관람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수 있는 첨단 체험관이다.

4D 체험관에서 상영되는 영상은 판옥선을 타고 명량해전에 참가하는 내용이다. 1597년 9월, 명량해협(울돌목)에서 전투를 앞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은 13척의 전선을 가지고 일본 수군이 이끄는 133척의 함대와 맞섰다.

10분의 1의 전력으로 전투에 나서는 그와 조선의 수군은 죽을 각오로 전투에 임했고, 울돌목의 거센 조류를 이용해 대승을 거뒀다. 이 전투로 일본 수군은 전선 31척을 잃었지만, 조선 수군의 전선은 모두 무사했고 사망자도 2명에 그쳤다. 다윗이 골리앗과 벌인 전투에서 완벽하게 이긴 셈이다.

4D 체험관에 설치된 의자는 영상에 맞춰 앞뒤, 좌우로 흔들리는 진동 효과를 줄 수 있고, 공기를 내뿜을 수도 있다. 따라서 관객들은 자신의 귀밑이나 뺨을 스치는 바람을 느끼며, 이순신 장군처럼 파도에 출렁거리는 판옥선을 탄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의자에서 튀어나오는 물과 등받이 맨 위쪽에 마련된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는 전투에 더욱 몰입하게 만든다. 현재 이 체험관은 공사를 마치고 시운전에 들어간 상태인데, 2010년 8월 중순이 되면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 앞과 옆에서 동시에 영상이 나온다?… 3면 복합영상



<3면 복합영상관은 정면과 양 측면에 스크린이 설치돼 관람객들이 입체적으로 영상을 볼 수 있게 만들었다.>

전시관 북측에 자리 잡은 3면 복합영상관도 인기다. 여기에서 상영되는 영상에는 임진왜란의 발생부터 이후까지의 역사적 사건을 담은 스토리가 펼쳐진다. 정면에 있는 거대한 스크린에는 주요 사건이 전개되고, 양 측면 스크린에는 조선과 일본의 장수나 각 군의 군사 규모 같은 정보가 나온다.

이순신 장군의 해전술을 역동적인 애니메이션과 영상으로 제작한 3면 복합영상의 원리는 간단하다. 관람객이 이 상영관에 들어서면 센서가 반응해 30초 후에 영상이 시작된다. 이때 정면의 스크린을 향해 3개의 빔 프로젝터가 각각 미리 계산된 영상을 쏘고, 양 측면에도 빔 프로젝터가 설치돼 준비된 영상을 쏘는 것이다.

3개의 빔 프로젝터가 영상을 쏘기 때문에 넓은 바다에서 전개되는 전투상황을 더 실감나게 볼 수 있고, 고개를 돌려 측면에 제시된 정보를 볼 수 있어 입체적인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3면의 복합영상이 꺼지면 정면의 스크린이 양쪽으로 분리된다. 이때 거북선 모형이 모습을 드러내는데 관람객은 함미부터 볼 수 있다.


<거북선 모형, 오른쪽 위 사진은 내부에 설치된 모형이고, 오른쪽 아래는 3면 복합영상관과 연결된 함미 부분이다.>

중앙에 전시된 이 거북선 모형은 해군사관학교가 복원한 거북선을 모델로 자문 위원들의 고증을 거쳐 완성됐다. 실제 크기를 55%로 줄여서 재현된 이 모형은 관람객이 직접 내부로 들어갈 수 있게 만들어졌다. 늘 겉모습만 봤던 거북선 내부 구조를 살펴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축소 인형의 모습을 보며 예전 해군의 모습도 짐작할 수 있다.

● 조선시대 화포와 총통을 직접 다뤄볼까?

노 젓기를 체험해보거나 판옥선을 조립해보는 코너는 물론, 조선시대 화포와 총통을 쏘는 게임도 마련돼 있다. 기존의 전시관에서는 유리로 관을 만들고, 그 안에 무기 같은 유물을 전시했다면 이곳에서는 실물 모형을 마련해 직접 다룰 수 있게 했다.

화포와 총통 체험은 정면 스크린과 화포와 총통 각각 1개로 이뤄진 간단한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화포와 총통 중 하나를 선택해 게임 시작을 누른 뒤 스크린 위로 지나가는 적선을 명중시키면 되는 식으로 구성됐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화포와 총통 체험, 노 젓기 체험, 판옥선 조립 체험, 이순신 장군에 얼굴 합성 체험이다.>

이 밖에도 관람객 본인의 사진을 찍어 이순신 장군의 사진에 합성해 보는 체험처럼 다양한 형태의 즐길 거리가 마련됐다. 이런 매력적인 요소 덕분에 충무공이야기를 찾는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4D 체험관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8월 중순이 되면 그 숫자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백문불여일견(百聞不如一見)이라 했다. 이순신 장군에 대해 백 번을 듣는 것보다 그에 대한 정보를 입체적으로 전시한 공간을 찾아 한 번 보는 것이 훨씬 더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4D 체험관이 갖춰지는 8월경에는 첨단전시관, 충무공이야기를 찾아 오감으로 이순신 장군을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글 : 박태진 과학칼럼니스트

※ 충무공이야기는 세종문화회관이 운영하고 있으며 매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 문을 연다. 매주 월요일은 휴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