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역사]사전? 사후? 피임약 뭐가 다를까?

최근 들어 기존 전문의약품이었던 응급피임약과 일반의약품이었던 경구피임약의 자리바꿈 움직임이 일어나면서 피임과 피임약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임신은 분명 축복이지만 모든 이에게 그런 것은 아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늘어나는 부담을 버거워하는 여성과 부양 의무와 상속자 증가를 탐탁지 않게 여기는 남성들은 늘 있었기에 사람들은 예부터 다양한 피임법을 개발해냈다.

피임(避妊)이란 ‘임신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임신을 피하는 방법’을 뜻한다. 한 생명이 태어나기 위해서는 여성의 난자와 남성의 정자가 만나서 수정란을 이루고, 이 수정란이 모체의 자궁벽에 착상해 자라나는 과정이 필요하다. 의학적으로 임신은 수정란이 자궁벽에 착상하는 순간부터라고 하니, 임신을 피하기 위해서는 바로 이 전까지의 과정에 개입해야 한다. 즉 피임은 난자와 정자가 만나지 못하도록 방해한다거나, 수정란이 자궁벽에 착상하는 것을 방해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기원전에 쓰인 고대 이집트의 파피루스 문서에서도 성교 후 아교나 꿀, 악어 배설물과 같은 물질을 일종의 살정제(殺精劑)로 이용해 여성의 체내에 넣어 임신을 막으려 했다는 기록과 가축의 방광 등의 내장을 가공해 원시적 형태의 콘돔을 만들어 사용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을 정도로 피임법의 역사는 길다.

피임약과 살정제는 난자와 정자의 생성과 생존을 막고, 콘돔과 페미돔, 페서리 등은 난자와 정자의 만남을 물리적으로 차단하며, 루프는 생성된 수정란이 자궁벽에 착상하는 것을 방해하여 피임 효과를 나타낸다. 따라서 이 단계를 넘어가는 경우, 즉 이미 자궁에 착상된 태아에 대해 시도되는 낙태는 엄밀히 말하자면 피임의 방법이 될 수 없다. 피임이란 말 그대로 임신을 피하는 것이지, 이미 시작된 임신을 중단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로 본다면 난관과 정관을 절제하는 영구피임술 역시 임신의 가능성을 근본적으로 차단한다는 점에서 피임법이라기보다는 ‘단산법’에 가깝다.

현재 인류가 개발한 다양한 피임법 중에서 가장 효과 있으면서도 가장 논란이 되는 것을 꼽으라면 단연 피임약일 것이다. 피임약의 원리를 알기 위해서는 먼저 배란의 원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여성의 몸에서 일어나는 배란은 마치 호르몬들의 정교한 오케스트라 연주와 같다. 배란이 정상적으로 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호르몬들의 조절이 필요한데, 그중에서도 에스트로겐(Estrogen), 프로게스테론(Progesteron)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반적으로 배란기에는 에스트로겐의 농도가 증가하고 배란 이후에는 프로게스테론의 농도가 높아졌다가 수정란이 자궁에 착상하지 못하면 이들의 농도는 최저로 떨어지고 월경이 일어난다. 이처럼 여성의 배란 주기에 다양한 호르몬이 작용한다는 사실은 이미 20세기 초에 알려졌다. 1919년 쉐링사는 토끼를 이용한 실험을 통해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을 주입하면 배란이 억제되는 현상을 관찰해 보고했다. 이제 남은 것은 이 호르몬들을 어떻게 이용하느냐는 것이었다.

하지만 의외로 이들을 이용하려는 시도는 30여 년이나 지나 이루어졌다. 당시의 사회적 기준으로는 공공연하게 임신과 출산을 거부하는 것이 죄악시되던 시절이었기 때문이다. 빈민가에서 간호사로 일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다산(多産)이 빈민층의 모자사망율을 높인다는 것을 깨달은 산아제한운동가 마거릿 생어는 1916년 미국 브루클린에 산아제한진료소를 열었다가 공안질서 방해죄로 감화원에 수감된 적도 있었다.

본격적인 피임약 개발은 온갖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의 수태하지 않을 권리’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마거릿 생어가 1952년 내분비학자 그레고리 핀커스 박사에게 자금을 지원하면서 비로소 시작된다.

그 결과 1960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최초의 경구용 피임약(에노비드)이 개발됐다. 이후 경구 피임약 개발은 다각도로 이루어져 지난 50년간 꾸준한 개량을 거듭해 그 효능과 안전성이 어느 정도 검증됐고 부작용 역시 줄어드는 방향으로 개선됐다. 최근에는 초기 피임약에 비해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의 함량을 줄여 부작용을 줄인 피임약(마이보라, 머쉬론 등)과 프로게스테론 하나만을 이용해 여성의 몸에 주는 부담감을 낮춘 피임약(미니필), 여드름을 개선시켜 주는 복합 기능을 가진 피임약(다이안느) 등 다양한 종류의 피임약이 개발돼 여성들의 선택권을 늘려주고 있다.

흔히 사후피임약으로 불리는 응급피임약도 이러한 노력의 연장선상에서 개발됐다. 1980년대, 사전에 피임약을 복용하지 못했을 경우 성관계 직후 고농도의 여성호르몬 제제를 복용해 수정란의 착상을 방지하는 ‘Yuzpe Method’ 방법이 제시됐다. 이를 토대로 응급 피임약(노레보)이 개발됐다. 응급피임약은 프로게스테론의 일종인 레보노르게스텔이 고농도로 함유돼 있다. 원래 프로게스테론은 자궁내막을 두텁게 하는 호르몬으로, 배란 이후 분비량이 증가해 약 2주간 유지되다가 임신이 되지 않으면 급격히 떨어지고, 이것을 신호로 자궁내막이 떨어지며 월경이 발생한다. 응급피임약은 체내의 프로게스테론의 농도 변호가 자궁내막을 탈락시키는 원리를 이용해 수정란의 착상을 방해하는 역할을 한다.

응급피임약은 고농도의 호르몬 함유로 여성의 몸에 주어지는 부담감이 큰 제품이다. 어디까지나 ‘응급’ 상황에 대한 일시적 조치일 뿐이어서 보통의 피임약에 비해 피임 효과가 떨어지며 자주 사용할수록 효과는 더욱 떨어진다.

경구피임약은 피임 효과가 확실하지만 성관계를 하지 않아도 매일 같은 시간에 챙겨 먹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있는 반면, 응급피임약은 한 번만 복용해도 되고 실제 관계 후에만 먹으니 복용 방법이 편리하다. 하지만 피임 실패율이 상대적으로 높고(성관계 후 24시간 내 복용하면 실패율이 5%지만 48시간 이내엔 15%, 72시간 이내엔 42%로 피임 실패율이 급격히 높아지며 72시간 이후에는 복용에 큰 의미가 없다), 함유된 호르몬의 양이 경구피임약의 4~6배 정도 높아 여성의 몸에 좀 더 무리를 준다는 취약점이 있다. 양쪽 다 원치 않는 임신을 방지하기 위한 방책이기에 선택은 개인의 문제일 수 있다. 하지만 하나는 사전대비(事前對備)의 관점에서, 하나는 사후대처(事後對處)의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다는 차이를 분명히 인식한 뒤 선택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글 : 이은희 과학칼럼니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도 세계 곳곳의 신기하고 재미있는 일들을 고르고 골라 전해 드리는 ‘세상에 이런 일도’ 시간입니다. 오늘은 톡 쏘는 맛으로 사람들이 즐겨 찾는 콜라에 대해서 알아보죠. 사람들은 단순히 기호식품으로 마시는 콜라만을 알고 있지만, 사실 콜라는 다양한 쓰임새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 주방용 세척제로 콜라를 사용해요.”
“전 기름때를 뺄 때 콜라를 씁니다.”
“녹슨 볼트에 콜라를 부으면 녹이 깨끗하게 빠집니다.”

아하, 세계 각지의 사람들이 각기 다양한 방법으로 콜라를 사용하고 있었군요. 이제 카트에 콜라를 골라 담는 사람들이 꼭 마시기 위해서 사는 게 아니라는 건 아시겠죠? 그런데 콜라를 더 색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바로 피임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이죠. 콜라와 피임이라니 언뜻 상상이 안 되시죠? 과연 어떻게 사용하는 걸까요? 1950~60년대 미국에서는 성관계 후 콜라가 피임 효과가 있다는 소문이 퍼져 민간 피임요법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심지어 최근까지도 몇몇 나라에서는 콜라를 피임용 질 세정제로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민간요법은 과학적으로 효과가 있는 걸까요? 다행히도 그런 궁금증을 풀어줄 연구가 있었습니다. 지난 1985년 미국 하버드 의대 데보라 앤더슨 박사가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NEJM)지에 발표한 내용입니다. 데보라 앤더슨 박사는 정자를 넣은 튜브에 다이어트 콜라, 일반 콜라, 카페인이 없는 콜라를 넣고 정자의 상태를 관찰했는데, 그 결과 정자들은 한 시간 내에 거의 죽었다고 합니다. 그중에서도 다이어트 콜라가 살정 작용이 가장 강했다고 하네요.

그럼 이제 우리도 콜라를 살정제로 사용해도 되는 걸까요? 오, 그건 아닙니다. 연구팀은 “콜라의 독한 성분이 질과 자궁을 보호하는 이로운 세포까지 죽일 수 있고, 성교 후 정자를 죽이는 데 콜라를 사용해봤자 정자는 이미 자궁에 도착한 이후”라며 “콜라로 질을 세척하면 성병에 취약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사실 콜라가 살정 작용을 제대로 하는지도 여전히 의문입니다. 1987년 대만 타이베이 의대 연구진도 데보라 앤더슨 박사의 연구팀과 같은 실험을 했습니다. 과학자들이 정말 콜라에 관심이 많죠? 어쨌든, 이 실험에서는 앞선 연구와 상반된 결과가 나왔습니다. 대만 연구팀도 일반 콜라, 카페인이 없는 콜라, 다이어트 콜라 등을 놓고 실험을 했는데, 한 시간이 지나도록 70% 이상의 정자들이 살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대만 연구팀은 “콜라가 살정 능력이 있을지 몰라도 기존 살정제보다 효과가 약하다.”고 밝혔습니다. 어떤 이유에서건 의학적으로 안전한 다른 피임 도구들이 많은데 굳이 콜라를 사용할 이유는 없겠죠?

콜라의 피임 효과에 대한 연구는 과학자들이 한 것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정말 장난 같은 주제입니다. 항상 진지할 것만 같은 과학자들이지만 이렇게 제목만 들어도 웃음이 나오는 연구를 하는 과학자들도 의외로 많습니다. 기상천외하고 기발한 과학 연구만을 골라 주는 상도 있습니다. 바로 이그노벨상(Ig Nobel Prize)이죠. 지난해로 벌써 18회를 맞는 이그노벨상은 과학계의 엽기 노벨상인 셈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데보라 앤더슨 교수의 콜라 살정기능 연구와 대만 연구팀의 연구는 2008년 이그노벨상 화학상을 공동으로 수상했습니다. 다른 수상 목록을 한번 살펴볼까요?

영양학상은 ‘씹을 때 듣기 좋은 소리가 나는 과자가 더 맛있다고 믿게 된다’는 논문을 발표한 영국 옥스퍼드대 심리학과 찰스 스펜스에게 돌아갔네요. 생물학상 수상자는 프랑스 툴루즈 국립수의대 카디에르게 외 2명이 수상했습니다. 수상한 논문은 ‘개에게 기생하는 벼룩이 고양이에게 기생하는 벼룩보다 더 높이 뛰는 이유’입니다. 놀랍게도 개의 벼룩이 고양이 벼룩보다 평균 20cm를 더 높이 뛴다고 합니다. 의학상은 ‘가짜 약이라도 싼 것보다 비싼 약이 효능이 더 좋다’는 논문을 발표한 미국 듀크대 댄 아릴리가 수상했습니다.

경제학상은 스트립댄서의 생식주기와 수입 간의 관계를 연구한 미국 뉴멕시코대 심리학과 제프리 밀러에게 돌아갔습니다. 제프리 밀러에 따르면 가임 절정기의 스트리퍼들이 수입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합니다. 18명의 스트리퍼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평소 5시간 동안 250달러를 버는 스트리퍼가 가임 절정기에는 350~400달러까지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평화상 부문도 있습니다. 2008년 이그노벨상 평화상 수상자는 식물에도 존엄성이 있다는 법을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스위스 비인류 생명공학 윤리위원회였습니다.

도무지 이런 연구가 정말 진지하게 이뤄진 것인지 궁금하다고요? 물론입니다. 이 연구결과들은 ‘네이처’같이 권위 있는 과학잡지와 연구 저널에 실린 것들입니다. 연구자들도 모두 ‘진짜’ 과학자들이죠. 시상식은 하버드 대학의 샌더스극장에서 매년 10월 열립니다. 진짜 노벨상 시상식이 열리기 1주일 전에 시상식이 거행되죠. 상금도 없고, 시상식에 참가할 교통비도 숙박료도 지급되지 않지만, 시상식에는 실제 노벨상 수상자들이 참가하기도 합니다. 지난해 10월에도 1천2백여 명의 관람객이 지쳐보는 가운데 재기 발랄한 퍼포먼스와 공연이 어우러진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과학자가 되길 꿈꾸시나요? 그렇다면 연구한 자신 말고는 아무도 주의 깊게 보지 않고 사라지는 논문이 한해 1만 편에 이른다는 것을 미리 알아두세요. 그리고 당신의 연구는 다른 사람들의 눈에는 사소하고 쓸모없어 보이고 심지어 엽기적인 연구로 비칠 수 있다는 점도 말입니다. 하지만 너무 실망 마세요. 그 사소하고 유머러스한 연구로 이그노벨상의 영광스러운 수상자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글 : 이소영 과학칼럼니스트


ndsl링크 <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

글이 유익하셨다면 KISTI의 과학향기를 구독해 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