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건 모두 안경 탓? 안경에 대한 오해와 진실!

어린이대통령, 뽀로로 군과 국민 MC 유재석씨의 대국민 발표가 있겠습니다.
“에흠흠…, 이런 일로 뵙게 될 줄은 몰랐는데요. 모두 오해시라니깐요! 저희 좀 살려주세요~!”

▲사건의 발단
빰빠라~, 빰빰빰빠!
“과학향기 뉴스 테스크에서 알려드립니다. 2012년부터 전국의 모든 안경이 없어질 전망입니다. 그동안 안경은 눈을 튀어나오게 하고 시력을 더 나쁘게 하는 걸로 악명이 높았습니다. 게다가 안경만 쓰면 미남이 추남이 되고 미녀가 추녀가 되는 기이한 현상도 있었습니다. 따라서 정부에서 안경을 쓴 사람에게 라식과 라섹 수술의 비용을 보조하고 안경을 모두 없애기로…”

뽀로로 : 뭐라구? 안 돼! 저건 안경에 대한 오해일 뿐이라구! 오해 때문에 안경이 없어지다니, 말도 안 돼! 얼른 재석이 형에게 연락해야겠어!

유재석 : 뭐? 안경이 없어지면 우린 끝이야! 당장 안경에 대한 오해를 풀어야 해!


▲사건의 전개
“국민 여러분, 안경을 쓰면 못생겨진다고요? 저희를 보세요. 안경도 얼굴 크기나 모양, 색에 따라 자신에게 어울리는 걸 쓰면 오히려 더 잘생겨 보이게 해줘요. 이 밖에도 안경에 대해 오해하시는 게 많은 것 같은데요. 저희가 오늘 다 풀어드리겠습니다!



안경을 써서 시력이 더 나빠졌다? X
막 태어난 갓난아기들은 눈의 길이, 즉 각막과 망막상의 거리가 약 18mm로 짧아 가까운 곳을 잘 보지 못하는 원시상태다. 이후 몸이 성장하면서 안구도 자라 약 14세 무렵이면 성인 크기가 된다. 이 때 생활습관이나 유전적 요인으로 안구가 정상치보다 길게 자라면 상이 망막 앞쪽에 맺히면서 먼 곳이 잘 보이지 않는 근시가 된다. 즉 시력은 성장기에 안구가 비정상적으로 길게 자라 나빠진 것이지 안경 때문이 아니다. 다만 자신의 시력과 맞지 않는 안경을 쓰면 안경 때문에 시력이 나빠질 수 있다.


텔레비전을 오래 봐서 눈이 나빠졌다? △
학자들은 근시를 일으키는 데에 유전이 89%, 환경이 11%정도 영향을 끼친다고 본다. 때문에 부모가 근시일 경우 아이도 근시인 경우가 많다. 2010년 영국 킹스대학교의 크리스 해먼드 박사는 근시를 일으키는 유전자를 찾아내기도 했다. 텔레비전이나 컴퓨터 등 한 곳을 오래 바라보거나 어두운 곳에서 책을 보는 습관은 근시를 더 악화시킬 수 있다. 하지만 오직 그 이유만으로 심각한 근시가 되는 경우는 없다.


안경을 썼다 벗었다 하지 마라? X
시력은 안경을 쓰는 것과 관계없이 유전적 요인과 생활습관에 따라 더 나빠지거나 유지된다. 따라서 안경을 썼다 벗었다 한다고 해서 시력이 더 나빠지지는 않는다. 하지만 근시의 경우 책을 읽는 등 가까운 것을 볼 때는 안경을 벗고 보는 것이 좋다. 가까운 곳을 볼 때는 모양체근이 수축해 수정체를 두껍게 한다. 그 결과 빛이 큰 각도로 꺾인다. 반면 근시를 교정하는 오목렌즈는 빛을 퍼뜨려 빛을 적게 꺾이게 한다. 이 때문에 안경을 쓴 상태에서 가까운 곳을 보면 모양체근이 더 힘을 주어 수축해야 하기 때문에 눈이 더 쉽게 피로해진다.


안경을 쓰면 눈이 튀어나온다? X
안경을 써서 눈이 튀어나온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주로 안구가 비정상적으로 길어지기 시작하는 시점에 안경을 쓰기 때문이다. 이렇게 안구가 정상치보다 길어지게 되면 자연히 눈이 튀어나온다. 즉 안경을 써서 눈이 튀어나온 게 아니라 튀어나올 만큼 안구가 길어져서 안경을 쓰게 되는 것이다.


어렸을 때는 안경을 쓰지 않는 게 좋다? X
8살 이후부터는 생활에 불편하지 않다면 안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 다만 칠판의 글씨가 잘 보이지 않으면 공부에 흥미를 잃을 수 있기 때문에 안경을 쓰는 것이 좋다. 하지만 8살 이전에 시력이 나쁜 경우에는 2~3살이라도 꼭 안경을 써야 한다. 사람의 시력은 보통 8세까지 천천히 발달한다. 이 때 아기가 눈이 나쁜 것을 모르고 안경을 쓰지 않으면 시력 발달에 문제가 생겨 약시가 될 수 있다. 약시는 시신경이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사물이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이 경우에는 나중에 안경이나 수술로 시력을 교정해도 사물을 명확하게 볼 수 없다.


tip. 안경, 이제 똑똑하게 맞추자!

근시가 심한 경우를 두고 마이너스(-) 시력이라는 표현을 쓴다. 하지만 시력에 마이너스(-)는 없다. 마이너스 렌즈만이 있을 뿐이다. 마이너스 렌즈는 근시를 교정할 때 쓰는 오목렌즈를 말한다. 오목렌즈는 들어오는 빛을 눈 안에서 적게 꺾이게 해서 시력을 교정하기 때문에 마이너스 렌즈라고 부른다. 반면 볼록렌즈는 플러스 렌즈라고 한다. 두 렌즈 모두 절대값이 클수록 시력이 나쁘다는 것을 의미한다.

렌즈를 압축한다는 것도 잘못된 말이다. 눈이 나쁠수록 렌즈의 두께는 두꺼워진다. 굴절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 때 안경점에서는 소위 ‘압축 렌즈’를 쓰길 권한다. 압축렌즈라는 표현 때문에 보통 렌즈에 힘을 가해 렌즈를 압축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보통 렌즈에 비해 굴절률이 더 높은 재질로 만든 렌즈를 말한다.


“어떻습니까? 여러분! 안경에 대한 진실을 이제 아셨죠? 안경이 절대 눈을 더 나쁘게 하거나 못생기게 만들지 않는다고요! 오히려 요즘은 패션 아이템으로도 활약하고 있답니다. 안경테의 색이나 모양에 따라서 다른 분위기를 낼 수도 있고 단점을 감추고 장점을 부각시킬 수도 있지요. 이래도 정녕 안경을 없앨 셈이세요?”


▲사건의 결론
빰빠라~, 빰빰빰빠!
“과학향기 뉴스 테스크에서 알려드립니다. 어제 유재석 씨와 뽀로로 군의 대국민 발표에 이어 소위 안경빨(?)로 살아온 국민들의 서명운동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말씀드리는 순간, 속보가 들어왔습니다. 정부가 안경 디자인 뿐 아니라 소재 개발에 대한 연구비를 늘리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보이는 것을 넘어 마음을 읽는 안경, 감정표현을 대신해주는 안경 등 재미있는 안경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잘 보이게 해주는 도구를 넘어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안경의 또 다른 변신이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이화영 기자였습니다”

글 : 이화영 과학칼럼니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안경 하면 바로 나!” 라고 말하는 역사 속 인물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안경 하면 이 사람, 맥아더지. 지금 착용한 이 선글라스도 눈을 보호하는 색안경이오. 오죽하면 기본 중의 기본인 레이밴 선글라스를 ‘맥아더 선글라스’라고 부르겠나.”
“미국에서야 그럴지 모르지만 한국에선 안경 하면 바로 나, 김구일세.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는 아직도 ‘레이밴’ 보다 ‘라이방’으로 말해야 통한다고.”

맥아더 장군과 김구 선생이 옥신각신하는 사이,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에서 잘난 척, 있는 척, 아는 척의 귀재로 등장하는 김우탁 유생이 한껏 거드름을 피우며 끼어들었다.

“에헴. 공자께선 이렇게 말씀하셨지~. 자고로 사내대장부라면 이렇듯 멋진 색안경 하나쯤은 써 줘야 유행에 뒤처지지 않는다고”
“공자께서 그런 가당치 않은 말씀을 하셨다는 건가? 허참, 아무리 내 선조라 할지라도 이 순간만큼은 정말 창피하고만. 그리고 자네가 쓴 안경, 그 시대에 가당키나 한 건가?”

2010년 10월 현재 한창 방영 중인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안경을 쓴 유생이 등장해 ‘옥에 티’ 논란이 일었다. 패션이면 패션, 기능이면 기능을 자랑하는 다양한 안경이 넘치고 있지만, 과연 안경의 역사를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김우탁 유생이 간만에 자신이 알고 있는 주제가 나오자 거들먹거리기 시작한다.

“여보시오 사형들, 그럼 최초의 안경은 언제 등장했으며 누가 사용했는지 아십니까?”
“으흠, 안경이 언제 등장했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네. 듣자 하니 이탈리아의 피렌체 지방 한 공동묘지에 이런 비문이 적혀 있었다지. ‘피렌체에 살았던 안경 발명자[Salvino dArmato degli Armati] 여기 잠들다. 신이여 그를 용서 하소서’ 라고…. 이를 토대로 추측을 하는 것이지만, 아직까지는 이 사람이 살았던 13세기 후반에 이탈리아 피렌체 지방에서 발명됐을 가능성이 유력해.”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안경은 조선 중기 일본에 통신사로 파견되셨던 김성일 선조의 안경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시기로 따지자면 16세기가 되겠군요. 제가 쓴 이 안경은 제한된 일부 계층만 사용할 수 있는 희귀한 것이었습니다. 17세기경에는 우리 손으로 안경을 직접 제작했다고 알려졌는데, 그 당시 최상품 안경으로 알려진 경주 남석안경의 렌즈는 유리가 아니라 경주 남산에서 캐낸 수정을 가공해 만든 것이었답니다. 이 렌즈는 겹친 물결 무늬나 구름 형태의 특이한 문양을 지니고 있으며 경도가 높아 쉽게 깨지지 않습니다. 또한 유리 렌즈에 비해 온도에 따른 변화가 적어 추운 곳에서 더운 곳으로 들어가거나 혹은 그 반대여도 김이 서리지 않는다지요.

김우탁 유생이 아는 체를 하자 김구 선생과 맥아더 장군이 고개를 끄덕였다. 한창 안경에 대해 잘난 척하느라 바쁜데, 맥아더 장군이 돌연 장소를 옮기자고 청했다. 실내로 들어서니 이제껏 초록색 렌즈가 분명했던 그 선글라스가 투명한 보통 ‘안경’으로 변해버렸다. 둘 다 놀란 입을 다물지 못하자 맥아더 장군이 말했다.

“나도 안경에는 일가견이 있다고! 이건 변색렌즈를 사용한 안경이라네. 빛이 강하면 자동으로 어두워지고, 광선이 약해지면 자동으로 무색투명해지지. 도수 없는 렌즈도, 근시 렌즈도, 돋보기 렌즈도 모두 변색렌즈로 만들 수 있어. 할로겐화은과 같은 성분을 감광체로 렌즈에 고루 삽입해서 만들지. 색이 바뀌는 원리는 이렇다네. 일반적인 광선에서는 산란 현상이 일어나지 않지만 강한 광선이 비치면 할로겐화은이 할로겐이온과 은이온으로 분해되고, 은이온은 광선에 대해 반사 혹은 산란 작용을 하게 돼. 은이온의 작용이 일정 정도가 넘어가면 렌즈가 어두워져. 다시 빛이 약해지면 분해되었던 할로겐이온과 은이온이 결합해 할로겐화은으로 변해 렌즈는 다시 투명하게 변하지.
“설명은 무슨 소린지 잘 모르겠지만, 그것 참 신기하군.”
“흠, 이 안경이라면 실내에서 선글라스 끼고 있다고 사람들이 쳐다볼 일은 없겠군요.”

신기한 눈으로 안경을 관찰하다가 김우탁 우생이 뒷말을 이었다.

“어떤 사람들은 라식 수술 등이 보편화되면서 안경이 설 자리는 점차 좁아질 거라고 성급하게 예측하더군요. 선글라스 같은 패션 기능만 남을 거라고 무시하기도 하고. 하지만 두고 보십시오. 안경은 요즘 당신들이 푹 빠져 있는 스마트폰보다 미래의 생활에서 떼어낼 수 없는 존재가 될 테니까. 눈이 나쁜 사람만 쓰는 안경이라는 선입견은 이제 버려야 할 것입니다.”

김우탁 유생의 말이 허풍만은 아니다. 미래의 컴퓨팅 환경을 좌우할 것이라고 예상되는 ‘입는 컴퓨터(wearable computer)’에서 가장 중요한 장비로 여겨지는 것이 바로 안경이기 때문이다. 영화 ‘터미네이터’ 속 미래 로봇들이 눈으로 본 대상을 바로 분석하고 정보를 얻었던 것처럼, 조만간 현실에서도 안경을 통해 이와 같은 일이 가능할지 모른다. 안경은 이제 우리가 본 모든 것을 저장하는 일생생활의 기록자이자, 보는 순간 대상을 분석하고 비교해 우리 삶의 선택을 좌우할 인도자가 되길 꿈꾸고 있다.

카메라와 결합된 안경, MP3플레이어와 결합된 안경, 거짓말 탐지기를 탑재한 안경 등 복합적인 기능을 갖춘 안경들은 이미 세상에 선을 보였다. 현재 개발 중인 사용자의 시력과 눈의 상태에 따라 자동으로 기능을 맞춰주는 안경, 가상 세계의 아바타를 눈앞에 불러내 현실 세계 속에서 함께 볼 수 있게 해주는 디스플레이 기능을 갖춘 안경까지, 안경의 미래는 어디까지 펼쳐질지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글 : 이소영 과학칼럼니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