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나들이의 불청객, 말벌 대처법


선선한 바람에 본격적인 가을 나들이가 시작되는 10월, 안타깝게도 말벌이 극성이다. 8~9월이 산란기인 말벌은 폭염과 마른장마와 같은 최고의 번식 환경 속에서 폭발적으로 개체 수를 늘리고 있다. 또한 이상 고온 현상으로 당도 높은 과일과 작물도 늘어나면서 풍부한 먹이까지 뒷받침됐고, 이는 말벌의 개체 수를 늘리는데 일조했다. 게다가 말벌에 쏘이는 사고도 이어지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 9월 30일에는 마을 뒷산에 운동하러 나갔던 70대 노인이 말벌에 쏘여 숨진 채 발견됐고, 9월 14일에는 대구의 주택 옥상에서 60대가 말벌에 쏘여 과민성 쇼크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벌에 쏘여 병원을 찾는 환자는 2009년 9,609명에서 2014년 1만 4,280명으로 증가했고, 8~9월 발생이 전체 53.7%였다. 

■ 말벌류, 맹독에 공격성 강해… 자세 낮추고 자리 피해야 

벌 중에서도 문제가 되는 벌은 바다리(쌍살벌, Polistinae spp)종류와 땅벌(Vespula flaviceps spp), 그리고 말벌류(Vespa crabro spp)다. 땅벌류는 땅 속에 집을 지어 바깥에서 보면 흙부스러기가 쌓인 듯한 흔적만 남기지만, 하나의 군집에 수백 마리에서 수천 마리의 땅벌이 있기 때문에 집단 공격을 할 위험이 있다. 가장 위험한 벌은 역시 말벌류다. 독성이 강한데다 침이 단단해 여러 번 공격하면서 독성이 더욱 강해진다. 특히 장수말벌은 맹독성으로 4~5m 이내로 접근하면 바로 공격하는 특성이 있어 가장 조심해야 한다. 최근에는 토종 말벌에 등검은말벌과 같은 외래종도 개체수를 늘려가고 있어 피해가 더욱 늘고 있다. 

먼저 벌을 발견하면 자세를 최대한 낮춰 그늘지고 낮은 쪽으로 조용히 자리를 옮기는 것이 좋다. 벌을 쫒는다 생각하고 팔을 휘두르거나 뛰어가는 행동은 오히려 벌들을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벌집을 발견한 경우에는 직접 제거하지 말고 119에 신고하는 것이 현명하다. 

■ 쏘인 부위에 된장과 간장, 상처 악화시켜 

응급처치도 중요하다. 벌에 쏘이면 벌침 끝에 달린 독샘을 누르지 않고 뽑아내야 하는데 핀셋이나 손톱보다는 신분증이나 카드류를 이용해 피부를 밀어내 듯 빼내는 것이 좋다. 반면 억지로 침을 빼려다 오히려 독이 번질 수 있기 때문에, 터지지 않은 독샘이 보이면 건드리지 말고 병원으로 가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침을 뺀 이후에는 또 다른 감염을 막기 위해 쏘인 부위를 알코올이나 물로 가볍게 씻고, 얼음이나 찬 물수건으로 냉찜질을 하면 통증과 가려움증을 줄일 수 있다. 또 꿀벌의 침은 산성으로 묽은 암모니아수와 같은 염기성, 알칼리성 액체를 바르고, 말벌 침은 반대로 염기성이기 때문에 식초나 레몬주스 등 산성 물질을 발라주면 중화에 효과가 있다. 

가끔 쏘인 부위에 된장이나 간장 등을 바르는 사람도 있는데 치료에는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감염원이 돼 상처를 더욱 악화 시킬 수 있다. 소주 역시 화학적 반응을 일으켜 피부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 쏘인 뒤 호흡곤란, 알레르기 나타나면 빨리 병원으로 

보통 벌에 쏘여 문제가 되는 이유는 알레르기 반응 탓이 크다. 벌에 쏘이면 큰 부작용 없이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말벌에 쏘이면 다친 부위가 붓고 아프며 설사나 구토, 어지럼증이 나타난다. 드물게는 온 몸에 붉은 반점이나 두드러기가 나기도 한다. 

가장 큰 문제는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쇼크다. 면역체계 과반응으로 심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데, 벌에 쏘인 후 30분 이내로 기도나 장이 부으면서 급성 호흡곤란과 함께 혈압이 떨어진다. 이때 빠르게 대처하지 않으면 사망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병원으로 가야 한다. 

아나필락시스 쇼크 외에도 병원에 가는 경우는 벌집을 잘못 건드려 여러 부위에 공격을 당한 경우다. 쏘인 부위가 붓고 아플 경우, 진통제나 스테로이드제 주사로 증상을 완화하는 치료를 한다. 

■ 말벌, 일단 피하고 보는 게 상책 

사실 말벌 무리를 보면 바로 도망가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또 다른 방법은 말벌을 유인할 수 있는 요소들을 차단하는 것이다. 음료수나 과일과 같이 단 음식은 먹은 뒤 바로 정리하고 향수나 화장품, 헤어스프레이 등은 냄새로 벌을 유인할 수 있기 때문에 뿌리지 않는 것이 좋다. 

특히 벌은 화려한 색의 옷을 꽃으로 착각하고 달려든다. 그래서 벌초 작업을 할 때는 되도록이면 옷은 어두운 색으로 입고, 벌이 몸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해 몸에 딱 달라붙게 입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보호 장비를 착용하거나 살충제를 휴대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낯설고 당황스러운 상황에서는 머리가 하얘지면서 아는 것도 기억이 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때는 예방법과 대처법만 알아도 마음이 한결 든든하다. 벌에 쏘이는 상황도 마찬가지다. 말벌 쏘임은 심각한 경우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만큼 이번 가을 나들이에는 혹시나 모를 사고에 대비해 옷차림부터 신경을 쓰고, 응급처치법에 대해 숙지하고 나서면 어떨까. 

글 : 이화영 과학칼럼니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작은 꿀벌이 큰 뱀보다 더 무섭다고?

산등성이 하나를 구름처럼 뒤덮은 새하얀 벚꽃의 향연, 산들산들 부는 바람 따라 눈처럼 흩날리는 꽃잎, 부드럽게 풍겨오는 은은한 향기…, 모든 게 완벽한 봄날이었다. 벚나무 아래 돗자리를 펴고 엄마가 아침부터 맛있게 싼 도시락을 먹으며 강아지 몽몽이의 재롱을 보는 것 까지도 완벽했다. 시원하고 달달한 사이다를 한 모금 캬~ 마시다가 실수로 옷에 쏟기 전까지는 말이다.

“앗, 몽몽아. 언니한테 그렇게 달려들면 어떡해! 사이다 다 쏟았잖아.”

그때 마치 기다렸다는 듯 불쑥 튀어나온 말벌 세 마리, 특유의 무시무시한 윙윙 소리를 내며 태연의 주위를 돌기 시작한다. 잔뜩 겁을 집어먹은 태연, 손을 마구 휘저어 말벌을 쫒는다. 아빠, 위급한 목소리로 태연을 말린다.

“태연아 안 돼!! 네가 그러면 벌이 더 심하게 공격한단 말이야!!”

그러나 이미 때는 늦었다. “아야!” 소리와 함께 태연의 손등이 금세 벌겋게 부어오르기 시작한다. 아빠, 잽싸게 지갑에서 카드 하나를 꺼내더니 손등을 바깥쪽에서부터 세게 밀에서 독침이 피부 밖으로 밀려나오게 한다. 그리고는 얼려온 물병을 물린 곳에 대고 수건으로 고정시킨다. 언제나 과체중 몸매를 과시하듯 거북이는 저리가라 할 정도로 느렸던 아빠, 오늘은 슈퍼맨 보다 빠르다.

“앙앙~~ 아파, 아프다고!!”

“좀 참어! 그러니까 벌한테 덤비지 말라니깐! 그리고 꽃놀이 갈 땐 사이다나 콜라같이 벌이 좋아할만한 달달한 음료는 가져가지 말라고 어제 아빠가 그랬지! 이 벌침을 그대로 두면 2~3분 이상 독을 계속 품어내기 때문에 증상이 훨씬 악화된단 말이야. 그래서 카드나 칼등 같은 납작한 물건으로 밀어내서 빼야만 한다고. 또 곤충의 독이 더 이상 퍼져나가는 걸 막기 위해서 얼음찜질을 하는 것도 좋은 응급처치 방법이야.”

아빠의 넘치는 지식과 빠른 몸놀림에 엄마는 ‘어머, 어머’를 연발하며 감탄과 애정의 눈길을 마구 보낸다. 말벌에 물린 태연은 별로 눈에 들어오지도 않는 듯.

“어머, 여보는 정말! 어쩜~ 그렇게 해박한 건지~~. 독이 있는 곤충에는 또 어떤 것들이 있어요?”

“크흠, 내 박학다식이야 뭐 하루 이틀 일도 아니고. 아무튼! 독이 있는 곤충에는 나비나 나방종류, 노린재류, 개미류 그리고 벌 종류(꿀벌, 개미벌, 쌍살벌, 말벌)가 있어요. 그 중 가장 독성이 강한 것 중 하나가 바로 태연이를 쏜 벌 종류에요. 특히 장수말벌은 우리나라 벌 가운데 가장 크지요. 꿀벌이 1cm 정도에 불과한 반면 이놈은 3cm가 넘고 덩치로 보면 꿀벌의 열 배쯤 돼요. 머리가 큰데다 배마디는 노란색이고 각 마디에 1개의 검은 띠를 두르고 있어 쉽게 알아볼 수 있죠.”

“어마, 무서워라!”

“꿀벌의 경우 침이 작살처럼 생겨서 한 번 쏘면 침이 피부에 박혀 내장까지 다 빠져나오기 때문에 결국 죽게 되죠. 그래서 꿀벌은 사람이 잡으려고 하지 않는 한 어지간해서는 공격을 잘 안 해요. 하지만 장수말벌은 침이 송곳같이 생겨서 피부에 박히지 않기 때문에 여러 번 쏠 수 있어요. 게다가 공격성까지 대단해서 한 번 공격을 시작하면 계속해서 반복공격을 하죠. 독성도 꿀벌보다 15배나 강하기 때문에 장수말벌에 쏘였을 땐 침을 빼내고 무조건 병원에 가는 게 최선이에요. 심한 벌독 알레르기가 있거나 40~50차례 이상 반복해서 장수말벌에 쏘였을 때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죠. 독성 곤충에 의해 사망하는 경우가 뱀에 물려 사망하는 사람보다 20배나 높다는 통계까지 있을 정도니, 곤충 독이 얼마나 무서운 지 알만하죠?

“어쩜, 어쩜~~. 말벌 같은 곤충에 쏘이면 어떤 증상을 보이는데요? 증상을 알아야 급히 병원에 가든 말든 할 거 아니에요!”

“일단 온몸이 가렵고 열이 나며 두드러기가 생겨요. 입이나 혀가 붓고 숨을 잘 못 쉬거나 가슴이 답답해지면서 배가 아픈 등 여러 증상을 겪게 돼요. 평소에 아토피성 피부염 등 알레르기 질환을 앓던 사람은 증상이 더 심할 수 있어요. 체질적으로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더더욱 위험하고요.”

아빠와 엄마가 박학다식한 대화를 이어가는 동안 태연의 손등은 물론 온 몸 군데군데가 두드러기로 호빵만큼 부풀어 오르기 시작한다.

“저, 저기요. 두 분~. 아빠가 똑똑한 것도 좋고… 헥헥… 엄마가 똑똑한 아빠를 좋아하는 것도 알겠는데요… 헥헥… 제가 지금 바로 그 증상이걸랑요… 헥헥”

엄마, 여전히 태연은 쳐다보지도 않고 의기양양한 아빠만 바라본다.
“알았어, 태연아. 엄마가 이따가 약 발라 줄게. 태연 아빠, 그래서요? 그럼 어떡해야 해요?”

“아, 쫌!! 제발 저 좀 봐달라고요. 뱀보다 20배나 무섭다는 그 곤충 독에 감염된 사람… 헥헥... 여기 있다고요!! 부부 금슬도 좋지만 가끔은 딸도 좀 살려가면서 사랑하시라고요!!!”

글 : 김희정 과학칼럼니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