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건 모두 안경 탓? 안경에 대한 오해와 진실!

어린이대통령, 뽀로로 군과 국민 MC 유재석씨의 대국민 발표가 있겠습니다.
“에흠흠…, 이런 일로 뵙게 될 줄은 몰랐는데요. 모두 오해시라니깐요! 저희 좀 살려주세요~!”

▲사건의 발단
빰빠라~, 빰빰빰빠!
“과학향기 뉴스 테스크에서 알려드립니다. 2012년부터 전국의 모든 안경이 없어질 전망입니다. 그동안 안경은 눈을 튀어나오게 하고 시력을 더 나쁘게 하는 걸로 악명이 높았습니다. 게다가 안경만 쓰면 미남이 추남이 되고 미녀가 추녀가 되는 기이한 현상도 있었습니다. 따라서 정부에서 안경을 쓴 사람에게 라식과 라섹 수술의 비용을 보조하고 안경을 모두 없애기로…”

뽀로로 : 뭐라구? 안 돼! 저건 안경에 대한 오해일 뿐이라구! 오해 때문에 안경이 없어지다니, 말도 안 돼! 얼른 재석이 형에게 연락해야겠어!

유재석 : 뭐? 안경이 없어지면 우린 끝이야! 당장 안경에 대한 오해를 풀어야 해!


▲사건의 전개
“국민 여러분, 안경을 쓰면 못생겨진다고요? 저희를 보세요. 안경도 얼굴 크기나 모양, 색에 따라 자신에게 어울리는 걸 쓰면 오히려 더 잘생겨 보이게 해줘요. 이 밖에도 안경에 대해 오해하시는 게 많은 것 같은데요. 저희가 오늘 다 풀어드리겠습니다!



안경을 써서 시력이 더 나빠졌다? X
막 태어난 갓난아기들은 눈의 길이, 즉 각막과 망막상의 거리가 약 18mm로 짧아 가까운 곳을 잘 보지 못하는 원시상태다. 이후 몸이 성장하면서 안구도 자라 약 14세 무렵이면 성인 크기가 된다. 이 때 생활습관이나 유전적 요인으로 안구가 정상치보다 길게 자라면 상이 망막 앞쪽에 맺히면서 먼 곳이 잘 보이지 않는 근시가 된다. 즉 시력은 성장기에 안구가 비정상적으로 길게 자라 나빠진 것이지 안경 때문이 아니다. 다만 자신의 시력과 맞지 않는 안경을 쓰면 안경 때문에 시력이 나빠질 수 있다.


텔레비전을 오래 봐서 눈이 나빠졌다? △
학자들은 근시를 일으키는 데에 유전이 89%, 환경이 11%정도 영향을 끼친다고 본다. 때문에 부모가 근시일 경우 아이도 근시인 경우가 많다. 2010년 영국 킹스대학교의 크리스 해먼드 박사는 근시를 일으키는 유전자를 찾아내기도 했다. 텔레비전이나 컴퓨터 등 한 곳을 오래 바라보거나 어두운 곳에서 책을 보는 습관은 근시를 더 악화시킬 수 있다. 하지만 오직 그 이유만으로 심각한 근시가 되는 경우는 없다.


안경을 썼다 벗었다 하지 마라? X
시력은 안경을 쓰는 것과 관계없이 유전적 요인과 생활습관에 따라 더 나빠지거나 유지된다. 따라서 안경을 썼다 벗었다 한다고 해서 시력이 더 나빠지지는 않는다. 하지만 근시의 경우 책을 읽는 등 가까운 것을 볼 때는 안경을 벗고 보는 것이 좋다. 가까운 곳을 볼 때는 모양체근이 수축해 수정체를 두껍게 한다. 그 결과 빛이 큰 각도로 꺾인다. 반면 근시를 교정하는 오목렌즈는 빛을 퍼뜨려 빛을 적게 꺾이게 한다. 이 때문에 안경을 쓴 상태에서 가까운 곳을 보면 모양체근이 더 힘을 주어 수축해야 하기 때문에 눈이 더 쉽게 피로해진다.


안경을 쓰면 눈이 튀어나온다? X
안경을 써서 눈이 튀어나온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주로 안구가 비정상적으로 길어지기 시작하는 시점에 안경을 쓰기 때문이다. 이렇게 안구가 정상치보다 길어지게 되면 자연히 눈이 튀어나온다. 즉 안경을 써서 눈이 튀어나온 게 아니라 튀어나올 만큼 안구가 길어져서 안경을 쓰게 되는 것이다.


어렸을 때는 안경을 쓰지 않는 게 좋다? X
8살 이후부터는 생활에 불편하지 않다면 안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 다만 칠판의 글씨가 잘 보이지 않으면 공부에 흥미를 잃을 수 있기 때문에 안경을 쓰는 것이 좋다. 하지만 8살 이전에 시력이 나쁜 경우에는 2~3살이라도 꼭 안경을 써야 한다. 사람의 시력은 보통 8세까지 천천히 발달한다. 이 때 아기가 눈이 나쁜 것을 모르고 안경을 쓰지 않으면 시력 발달에 문제가 생겨 약시가 될 수 있다. 약시는 시신경이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사물이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이 경우에는 나중에 안경이나 수술로 시력을 교정해도 사물을 명확하게 볼 수 없다.


tip. 안경, 이제 똑똑하게 맞추자!

근시가 심한 경우를 두고 마이너스(-) 시력이라는 표현을 쓴다. 하지만 시력에 마이너스(-)는 없다. 마이너스 렌즈만이 있을 뿐이다. 마이너스 렌즈는 근시를 교정할 때 쓰는 오목렌즈를 말한다. 오목렌즈는 들어오는 빛을 눈 안에서 적게 꺾이게 해서 시력을 교정하기 때문에 마이너스 렌즈라고 부른다. 반면 볼록렌즈는 플러스 렌즈라고 한다. 두 렌즈 모두 절대값이 클수록 시력이 나쁘다는 것을 의미한다.

렌즈를 압축한다는 것도 잘못된 말이다. 눈이 나쁠수록 렌즈의 두께는 두꺼워진다. 굴절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 때 안경점에서는 소위 ‘압축 렌즈’를 쓰길 권한다. 압축렌즈라는 표현 때문에 보통 렌즈에 힘을 가해 렌즈를 압축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사실 보통 렌즈에 비해 굴절률이 더 높은 재질로 만든 렌즈를 말한다.


“어떻습니까? 여러분! 안경에 대한 진실을 이제 아셨죠? 안경이 절대 눈을 더 나쁘게 하거나 못생기게 만들지 않는다고요! 오히려 요즘은 패션 아이템으로도 활약하고 있답니다. 안경테의 색이나 모양에 따라서 다른 분위기를 낼 수도 있고 단점을 감추고 장점을 부각시킬 수도 있지요. 이래도 정녕 안경을 없앨 셈이세요?”


▲사건의 결론
빰빠라~, 빰빰빰빠!
“과학향기 뉴스 테스크에서 알려드립니다. 어제 유재석 씨와 뽀로로 군의 대국민 발표에 이어 소위 안경빨(?)로 살아온 국민들의 서명운동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말씀드리는 순간, 속보가 들어왔습니다. 정부가 안경 디자인 뿐 아니라 소재 개발에 대한 연구비를 늘리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보이는 것을 넘어 마음을 읽는 안경, 감정표현을 대신해주는 안경 등 재미있는 안경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잘 보이게 해주는 도구를 넘어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은 안경의 또 다른 변신이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이화영 기자였습니다”

글 : 이화영 과학칼럼니스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