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빈 주연의 영화 ‘아저씨’가 상영 40일 만에 550만 명을 돌파하면서 올해 한국영화 흥행 1위로 올라섰다. 잘 짜인 액션장면과 탄탄한 스토리가 흥행의 이유이기도 하겠지만, 무엇보다 뭇 여성팬들에게는 선망을, 그리고 남성팬들에게는 끝없는 좌절을 맛보게 하는 주인공 원빈의 카리스마가 영화의 흥행을 이어가는 가장 큰 이유일 것이다. 그런데 영화를 보다 보면 현실감 넘치는 무술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생소한 자동차도 흥미를 끈다. 바로 영화 속 만악(萬惡)의 근원이자 건드리지 말아야 할 원빈을 건드린 장기매매단의 두목 ‘만석’이 탄 방탄차인데, 이 방탄차는 얼마만큼 안전하며 얼마만큼 총격에 버틸 수 있는 차였을까?

방탄차의 종류는 자동차 제조사에 따라 다양하지만 보통 방탄등급에 따라 나뉜다. 방탄등급은 독일 연방범죄수사청(BKA·Bundeskriminalamt)에서 정한 방탄기준이나 미국 법무성의 국립사법연구소(NIJ·National Institute of Justice)의 기준을 바탕으로 분류되는데, BKA는 B1~B7까지 7등급으로 나누며 NIJ는 레벨I, IIA, II, IIIA, III, IV까지 6단계로 나눈다. 보통 B4(IIA~IIIA)는 권총탄 정도를 막는 수준이며 B6(III~IV)은 7.76mm의 AK 47 자동소총이나 수류탄까지도 막아낼 수 있는 수준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만석의 차는 갑부들이나 고급 비즈니스맨들이 선호하는 B4의 방탄능력을 가진 차량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 확실하지는 않으나 영화에서 만석의 차는 벤츠 S-가드(Guard) 차량으로 보인다. B4 등급의 방탄차량은 대부분의 권총들이 사용하는 9mm 탄으로부터 방호할 수 있으며 이보다 더 큰 충격량을 가진 38, 44구경의 권총탄도 막아낸다. 뿐만 아니라 7.62mm 카빈소총과 12게이지 산탄총까지도 막아낼 수 있다.

극 중 원빈이 사용하는 권총은 오스트리아 글록(Glock)사(社)에서 제작한 글록 17 또는 19 모델로 보인다. 글록 17, 19는 탄두가 9mm인 루거탄을 사용하며 기본 15발 이상의 총알을 장착할 수 있는 모델이다. 앞서 소개한 자료를 바탕으로 본다면 원빈의 권총으로는 B4 방탄능력을 가진 차 유리창에 구멍을 내기 어렵다. 하지만 극 중에서 원빈은 한 곳에 계속 권총을 발사함으로써 유리창에 구멍을 낸다. 아무리 방탄능력이 뛰어난 차라도 완벽한 방호는 불가능한 것일까?

방탄차량은 기본적으로 방탄등급을 나누고 있지만 무한대의 화력에도 견딜 수 있다는 뜻은 아니다. 방탄차의 가장 주된 목적은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탑승객의 안전을 최대한 보호하며 위험 지역을 무사히 빠져 나갈 수 있을 만큼의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다. 보통 007 영화에 등장하는 방탄차처럼 흠도 없이 총알이나 폭탄을 막아내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이런 이유로 영화 아저씨에서 원빈은 9mm 권총탄으로도 B4 등급의 방탄유리를 뚫을 수 있는 것이다.

그러면 방탄유리는 얼마만큼 강하고 몇 발의 총알을 맞아야 뚫리게 되는 것일까? 일반 유리창이라 하더라도 두께가 40mm를 넘어가면 권총탄을 막을 수 있는 방탄 효과를 가진다. 하지만 첫 피탄 이후 급격하게 강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그 이후 2~3발의 피탄에도 유리창이 깨질 수 있다. 이 때문에 방탄유리는 여러 겹의 유리를 합판 형태로 덧붙이거나 유리와 유리 사이에 PVB 필름 혹은 MD 필름, 기타 합성수지 필름을 여러 겹 붙여 강도를 더 높이는 방식으로 제작한다.


방탄유리의 방탄 실험- 측면 차문 방탄유리. 사진제공 : 아우디

더 높은 방탄효과를 가지기 위해 아주 두껍게 만드는 방법도 있지만, 그럴 경우 너무 무거워지고 빛의 굴절과 투과성도 떨어져 가시성이 좋지 않게 된다. 이 때문에 보통 방탄유리는 20~40mm 두께를 넘지 않는다. 다만 국가 원수나 대통령이 탑승하는 B7급 방탄차량의 경우 안전성이 가장 우선시되기 때문에 70~75mm의 두께를 가진 방탄유리를 사용하기도 한다. 이렇게 두꺼운 유리는 밑으로 내릴 수도 없고 외부가 잘 보이지도 않는다.

영화 속에서 원빈은 방탄유리에 구멍을 뚫기 위해 한 곳에 10여 발을 집중 발사한다. 탄두 무게가 8g에 9mm 탄을 사용하는 권총의 경우 탄환이 가지는 충격량은 약 550~630줄(J) 정도 된다. 따라서 영화에서처럼 한 곳에 10발을 다 쐈다면 약 5,000~6,000줄(J)의 충격량이 유리창에 집중되는 셈이 된다. 이 정도의 충격량은 7.62mm AK-47 자동소총이 가지는 약 3,000줄의 2배가 되는 양이다.(AK-47 자동소총은 최소 B6급 이상 되어야 막을 수 있다) 물론 10발을 한 번에 다 발사한 것이 아니라 순차적으로 발사했기 때문에, 충격량 손실이 있다 하더라도 누적되는 충격량으로 인해 충분히 관통 가능한 장면이다. 따라서 원빈이 권총으로 방탄유리를 뚫는 것은 어느 정도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하지만 진짜 문제는 방탄유리를 뚫기 위해 유리 표면에 총구를 밀착하고 발사하는 원빈의 사격 자세에 있다.

총기 약실에 총탄을 삽입한 후 방아쇠를 당기면 공이(송곳 모양을 한 총포의 한 부분)가 탄피 뒷부분을 때려 탄피 속 화약을 폭발시키게 되는데, 이때 발생한 폭발력으로 탄두, 즉 탄환이 앞으로 날아가게 된다. 이때 발사되는 탄환의 속도는 권총의 경우 약 초속 390m, 소총의 경우에는 약 초속 1,000m로, 음속의 3배가 넘는 속도다. 이렇게 빠른 속도로 발사된 탄환이 다행히 유리창을 관통한다면 탄환이 가진 충격량은 유리창 관통과 함께 상쇄될 것이다. 그러나 만약 관통하지 못한다면 탄환이 가진 반발력은 고스란히 원빈의 팔목과 어깨로 전달되어 심하면 팔목이나 어깨가 탈골되는 부상을 입게 될지 모른다.

게다가 튕겨 나온 총알이 총구를 막아 다음 총알이 발사되지 못하고 총신이나 약실에서 폭발하게 된다면, 원빈이 소미의 복수를 끝내지도 못한 채 영화는 막을 내려야 했을 것이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보자면 원빈은 1~2m의 최소 안전거리를 확보한 뒤 발사된 총알의 유탄이 자기 몸에 튀지 않도록 방탄유리면과 직각을 유지한 채 사격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었을 것이다.

만약 만석이 타고 있던 차량이 B6 / B7급 방탄능력을 가진 차였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안타깝게도 원빈의 복수는 끝내 이루지 못했을 가능성이 아주 크다. B6급 이상의 차량은 권총탄으로 유리창을 관통할 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펑크가 나더라도 시속 60~80km 정도로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차를 멈추게 할 수도 없다. 원빈이 B6 / B7급 이상의 차량에 충격을 줄 수 있는 대구경 중화기를 구하지 못하는 이상 복수는 불가능한 것이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우리나라에는 B6급 이상의 방탄차량이 수입되지 않는다. 그리고 B6급 이상은 별도의 주문을 통해 제작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20억 원 이상의 고가로 판매된다. 만석 입장에서는 정말 안타까운 일이겠지만 원빈 입장에서 본다면 참 다행스러운 우리나라 수입 규정인 셈이다.

글 : 양길식 과학칼럼니스트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