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가 넘도록 운전면허증이 없는 김 씨. 그는 자동차가 없으면 연간 500만원 이상의 추가 수입 효과가 있다고 말한다. 차량구입비, 보험료, 정비료, 세금 등 차량 유지비와 기름값을 따지면 그럴 법도 하다. 하지만 김 씨의 가족은 가장의 고집에 불만이 많다. 소위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자동차는 이미 생활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편리한 생활필수품을 적은 비용으로 이용하는 방법이 자동차 이용자의 공통적인 관심거리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해법이 있다. 먼저 가장 저렴한 자동차를 구입하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개인의 선호나 이용목적, 안전 문제도 있기 때문에 모두 그렇게 할 수는 없다.

다음으로는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구입하는 방법이 있다. 최근에는 도로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는 이 자동차는 운행 시 전기모터가 동력을 보조해 연료 효율이 높다. 쉽게 말해 전기모터가 내연기관 엔진을 보조하는 방식이라 연료가 덜 든다. 그렇지만 아직 차량 가격이 비싸고, 시스템에도 다소 불완전한 면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렇다면 자동차를 경제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은 없을까? 아니다. 있긴 있다. 사실 이 방법은 신문이나 방송, 인터넷을 통해 모두가 알고 있다. 바로 연비를 향상시키는 운전기술이다. 필자는 경험을 바탕으로 이 내용을 정리해 독자 여러분의 지갑을 지키는데 작은 도움을 드릴까 한다.

최근 자동차 시장엔 연비 좋은 차가 많아졌다. 새로 차를 구입할 계획이라면 시판되는 차의 연비와 1년 기준 연료비가 공개된 에너지관리공단 홈페이지 자료를 참고해 자동차를 선택하는 게 좋다.

차량의 경제속도를 아는 것도 중요하다. 경제속도는 차량마다, 달리는 도로에 따라 달라진다. 일반적인 경제속도는 가장 높은 기어 단수일 때 2000-2500rpm(분당 엔진회전수) 전후를 유지하는 것에 맞춰져 있다. rpm이 그 이상 올라가거나 낮아지면 연료 소모량은 늘어난다. 새로 나오는 차의 계기판에는 에코존이라고 표시돼 있으니 이를 참고하면 된다.

여름철 에어컨 사용은 연료 소모와 관계가 많다. 통상 에어컨을 사용하면 연료 소모가 20% 정도 늘어난다. 그러나 에어컨을 올바르게 사용하면 불필요한 연료소모를 줄일 수 있다. 에어컨을 켤 때 ‘설정온도는 낮게 풍량은 최대로’ 하고, 차내 온도가 어느 정도 내려가면 ‘풍량을 낮추며 온도도 적절하게 올리면’ 된다.

간혹 연료를 절약하려고 에어컨을 켜지 않고 창문을 여는 운전자가 있는데, 이는 어리석은 일이다. 도로에 따라 다르지만 40~60km/h이상의 속도에서는 창문을 닫는 것이 공기저항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라 창문을 닫고 에어컨을 켜는 것이 연료절약에 훨씬 좋다.

자동차 배기가스 보증수리제도를 적극 활용하기를 권한다. 배기가스를 기준 이하로 유지하면 환경보존뿐 아니라 완전연소에 따른 연료절감효과까지 볼 수 있다. 2002년 이전에 나온 차량은 ‘구입 후 5년간, 주행거리 8만㎞까지’, 2002년 이후 차량은 ‘10년간 16만㎞까지’ 배기가스 관련 23개 부품의 무상보증수리가 가능하다.

교통정보를 적극 활용하자. 요즘은 교통방송이나 휴대폰, 내비게이션에서 실시간으로 교통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막히는 길에서는 기름과 시간을 동시에 낭비하게 되므로 조금 돌아서 가더라도 시원하게 달릴 수 있는 길을 택하는 게 경제적으로도 이득이 될 때가 많다.

자동차를 구석구석 살피는 것도 연비를 절약하는 방법 중 하나다. 매일은 아니라도 최소한 열흘에 한 번쯤은 엔진룸을 열어보길 권한다. 오일류가 새고 있는 곳은 없는지, 이상한 소리가 나진 않는지 확인하라는 말이다. 자동차의 고장도 인간의 질병과 마찬가지로 빨리 발견할수록 수리도 쉽고 비용도 적게 든다. 가급적 차량운행 수첩에 기록하는 습관을 들여라. 점화플러그를 제때 갈아주는 것만으로도 10% 정도의 기름을 절약할 수 있다.

자동차를 타고 내릴 때 타이어에 눈길을 주길 바란다. 그저 바람이 빠져 있지 않는지 확인 정도만 해도 좋다. 몇 천원이면 구입할 수 있는 작은 측정기를 가지고 자주 공기압을 재보면 더 좋다. 적정 공기압에서 1psi만 부족해도 연비가 3% 나빠진다. 코가 막히면 잘 뛸 수 없는 것처럼 에어클리너가 먼지로 오염되면 공기흡입 저항으로 5%의 연료가 낭비될 수 있다.

트렁크 속도 한 번씩 보자. 그리고 불필요한 물품들을 당장 내려놓자. 골프백, 세차용품 등 쓰지 않는 짐을 빼는 것만으로 연료를 아낄 수 있다. 배낭이 무거우면 등산할 때 더 많은 힘이 드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잘못된 운전습관은 연료를 낭비하는 주범이므로 빨리 고치는 게 좋다. 급출발, 급가속, 급제동 등 ‘급’자가 들어가는 것은 무조건 하지말자. 같은 거리를 주행해도 급가속과 제동을 반복하면 30% 이상의 연료가 더 들어간다. 특히 급출발할 때 연료가 가장 많이 들어간다. 신호등이 바뀌자마자 출발하는 운전습관이 있다면 당장 그만두자. 아까운 기름도 문제지만 자칫 큰 사고의 주인공이 될 수도 있다.

고속도로를 달릴 때에도 과속하는 것보다는 시속 100km 정속주행을 유지하는 게 좋다. 시속 150km로 달릴 경우 연료가 40% 이상 더 소모되기 때문이다. 불필요한 공회전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연료 절약뿐 아니라 지구촌 대기오염을 줄이는 효과도 적지 않다. 운행 중 정차하는 경우에도 3분 이상 차를 정지시키게 되면 시동은 끄는 게 좋다.

물론 차량이 재시동할 때 필요한 연료는 약 20초 정도의 공회전하는 데 소모되는 양과 맞먹는다. 따라서 시동을 켰다 껐다 하는 것이 언제나 능사는 아니다. 시동모터의 수명에도 영향이 있으니 적절히 계산해서 효율적으로 끄고 켜는 것이 필요하다.

운행 중에 절대로 경쟁하지 말자. 작은 경쟁심으로 소모되는 연료가 생각보다 많을 수 있다. 끼어드는 차가 있으면 기분 좋게 양보해주고, 정말 급한 일이 있는 차라고 생각하자. 그 정도로는 양보가 안 된다면 끼어든 차량의 운전자가 가슴 졸였던 첫사랑의 상대라고 생각해보자. 다음 교차로나 휴게소에서 어색한 대면을 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글 : 장영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대외협력실장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