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 지하철 출근길에 스마트 폰으로 새로 사고 싶은 물건을 인터넷 서핑하고, 외근할 때나 친구와의 저녁약속 장소를 찾을 때도 스마트폰으로 위치를 확인한다. 낯선 장소에서 커피숍이나 맛집을 찾는 것도 문제없다. 스마트폰으로 IP 주소를 통해 인터넷에 접속하면 가게 검색에서 예약까지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머지않아 IP 주소가 고갈될 위기가 다가옴에 따라 우리는 또 다른 해답을 찾아 나서게 되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인터넷은 정보통신기술 중 가장 핵심 인프라라고 할 수 있다. 인터넷은 TCP/IP 통신프로토콜의 개발로 시작되었으며 그 성장은 인터넷프로토콜(Internet Protocol: IP)의 발전의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단순히 IP라고 하면 주로 IPv4(IP 버전 4)의 인터넷주소체계를 의미한다. 이는 2의 32승 개의 자연수로 이루어진 주소체계이며 우리의 집 주소와 비슷한 의미를 가진다. 인터넷을 이용하는 모든 컴퓨터나 단말기는 반드시 인터넷주소를 하나 이상 가져야만 다른 컴퓨터나 인터넷과 소통할 수 있다.

그러면 2의 32승 개의 IP는 도대체 몇 개의 주소인가? 이는 약 43억 개의 고유한 주소를 표현할 수 있는 규모이며 전 세계의 인구보다는 다소 적지만 거의 1인당 1개 정도의 주소를 가질 수 있는 규모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이러한 인터넷주소를 이용하여 약 3400만 명이 이미 인터넷이용을 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인터넷을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인터넷주소는 컴퓨터만 부여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 앞으로의 큰 문제점으로 대두된다. 즉 전 세계에 필요한 IP 주소는 무궁무진하여 중국, 인도와 같은 엄청난 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국가에서 현재 폭발적인 인터넷인구의 증가로 실질적으로 인터넷주소의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APNIC(아태지역 인터넷주소관리기구)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말이나 2011년 이후에는 부여할 수 있는 주소는 모두 고갈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IETF(국제 인터넷 표준화 기구)와 같은 표준화기구에서 미리 예견하고 IPv4를 대신할 수 있는 차세대인터넷주소체계인 IPv6(IP 버전 6)을 이미 1996년경에 표준화과정을 모두 마쳤다.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IPv4의 주소의 표시는 134.75.255.255이고, 앞으로 다가올 IPv6의 주소의 표시는 2001:0320:0000:010a:3afe:0000:3afe:0001로 바뀐다.

자릿수가 늘어나고 2진수에서 16진수로 변화했지만 어떻게 보면 집 주소가 좀 늘어난다 해서 우리가 실생활은 별로 변화될 게 없어 보이니 똑같아 보인다. 단순히 주소가 길어지는 것이지만 이 변화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엄청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숫자의 길이가 표현할 한계는 과장되게 표현하면 전 세계의 모래알과 모든 사물에 IP를 할당해도 남을 정도라는 사실이다.

즉, IPv6에서는 단순히 2의 128승 개의 주소체계가 늘어난 것이 아니라 그간의 모든 문제가 한방에 다 해결된다는 의미가 있다. 실제로 인터넷의 목표인 우리가 꿈꾸고 계획했던 전 세계가 하나의 네트웍으로 연결되고 언제 어디서나 1:1로 전 세계 누구와도 네트워크가 가능한 세상이 IPv6로는 가능하다는 얘기이다. 요즈음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휴대전화나 모바일 기기 특히 스마트폰과 같은 단말기는 대부분 IP 주소를 사용하고 있으며 향후에 전개될 이동성 개인 단말기도 대부분 IP 주소를 통해 통신할 수 있다.

그럼 우리 컴퓨터나 통신을 잘 모르는 사람에게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사례에는 무엇이 있을까? IPv6가 보편적으로 이용되면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엄청나게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P2P(Peer to Peer)가 P2G(Peer to Grid)형태로 패러다임이 이동할 것이며 지금보다 엄청난 위력이 될 것이다. P2P란 지금은 항상 서버를 경유해야 되는 형태지만 앞으로 P2G는 언제라도 고정된 IP를 가질 수 있는 것이다. 고정된 IP를 주소처럼 알려주고 어느 한 디렉토리에 공유시켜 파일 리스트업 정보를 업데이트시켜놓는다. 그다음에 검색할 프로토콜을 서로 맞추고 서로 허가된 PC 정보를 갖고 있으면 거의 무한대로 전 세계의 PC를 돌며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것은 IPv6의 주요 특성인 변하지 않는 IP를 항상 유지할 수 있다는 것에서 전제되는 것이다. 지금은 늘 서버도 바뀌고 다운로드받는 PC도 변화하니 링크가 중간에 가다가 다음 서버를 못 찾아 깨질 수밖에 없지만 IPv6에서는 변하지 않는 주소로 계속 찾아다니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지금처럼 인터넷 웹하드란 서비스 자체가 의미가 없게 되고 서로 합의하에 일정한 저장장치를 공유하여 쓰는 것도 가능하다. 한 사람의 하드용량이 부족하니 다른 사람에게 얼마 할당해주면 트래픽을 얼마 제공하겠다던가, CPU를 몇% 쓰는 것을 허용하겠다와 같은 서로서로 간의 일정한 거래 같은 것도 지금 온라인게임에서 아이템 거래하는 것처럼 수시로 가능해지고 활성화가 될 것으로 생각된다. 물론 서로 믿는 세상이 된다는 전제가 있어야겠지만 IPv6에서는 자신이 집 주소를 공개하는 것처럼 확연히 드러날 수밖에 없기 때문에 보안과 신뢰문제는 의심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국내에서는 2001년부터 IPv6포럼코리아를 주축으로 IPv6 발전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 2007년까지는 다양한 분야에서 IPv6를 체험하고 시험할 수 있는 시범서비스를 전개하여 그 활용가능성을 시험하였다. 2008년부터는 공공부문의 IPv6 전환확산을 위하여 NIDA(한국인터넷진흥원)와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가 공동으로 15개 공공기관 및 대덕특구 연구기관에 실질적인 IPv6 전환을 지원하여 각 개별기관이 IPv6로 전환했을 때의 문제점을 도출하고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IPv6 전환가이드라인 발굴 및 배포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많은 한국의 과학자들은 ITU(국제 전기통신연합)와 IETF 같은 국제통신 표준화기구에 IPv6 표준문서 발간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하지만 현시점에서 중요한 것은 이와 더불어 다각적인 정부의 지원 정책 및 공공, 민간부문 등의 자발적인 전환 움직임이다. 이제 곧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등에 곧 차세대인터넷주소가 자동으로 부여되고 언제 어디서나 이동성이 보장되는 세상의 중심에 당신이 활동하게 된다. 기관뿐만 아니라 개인의 자발적인 노력만이 새로운 IPv6 시대의 도래에 현명한 대처 방법일 것이다.

글 : 김승해 선임연구원(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ndsl링크 <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

글이 유익하셨다면 KISTI의 과학향기를 구독해 보세요

TAG ,
BLOG main image
생활에 밎줄 긋는 과학이야기♡ -KISTI의 과학향기-
by 과학향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78)
과학향기 기사 (892)
과학향기 이벤트 (1)
과학향기 독자참여 (1)
이런주제 어때요? (1)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Clicky Web Analytics

티스토리 툴바